본문 바로가기

[6·25 70주년 특별기고] 한·미동맹, 공통의 가치·이익 토대 잘 다져야

중앙일보 2020.06.30 00:35 종합 29면 지면보기
하이노 클린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방위 부차관보

하이노 클린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방위 부차관보

미국 워싱턴 DC의 한국전쟁 기념공원은 결코 알지 못했던 나라와, 만난 적도 없는 국민을 지키라는 부름에 응답한 미국의 아들·딸을 어떻게 기리는지 보여주고 있다. 70년 전 대부분의 미국인은 한국을 잘 알지 못했고 지도에서 찾을 수도 없었을 것이다.
 

북의 침공에 맞서 전세 역전시켜
동등한 파트너, 책임도 동등해야

하지만 오늘의 미국인들이 한국을 잘 아는 이유는 많다. 거리와 가정에서 한국 제품을 본다. 한국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최우수 영화상을 받았다.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미국인들과 연인원 150만 명의 한국전 참전용사와는 별도로 6·25전쟁 이후로도 330만 명이 넘는 현역 장병이 한국에서 복무했다.
 
지난 70년간 미국과 한국의 유대는 더 크게, 더 넓게, 더 깊게 성장해왔다. 70년 전인 1950년 6월 25일 우리는 북한 침략자들의 침공에 함께 맞섰다. 그 전쟁은 제2차 대전 이후 국제질서에 대한 가장 큰 도전이었다.
 
패배한 북한군을 대신한 중공군의 개입과 거센 공격에도 미국과 한국, 유엔군은 용맹하게 싸워 전세를 역전했다. 정전협정 이후 우리는 한·미 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하면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위해 노력해왔다. 우리는 오늘도 여전히 단결하고 있다. 국내적으로 사회와 경제가 모두 발전함에 따라 지난 70년간 개인의 자유와 생활 수준의 역사적 성장을 목격했다. 이는 우리의 공통된 지속적인 가치를 입증해준다.
 
서울과 부산의 우뚝 솟은 스카이라인, 활기찬 도시 생활과 세계적으로 유명한 한류 문화는 한·미 관계가 구현한 지난 70년의 협력과 노고·우정을 상징한다.
 
한·미 양국이 모든 분야에서 유대 관계를 확대하더라도 피로 형성되고 우정으로 맺어진 한·미 동맹의 기반은 여전히 남아 있다. 우리의 군사 동맹은 세계 최고이며, 가장 잘 결합되고, 상호운용성이 있고, 역동적이다.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하고 긴장된 국경에서 세계 4위의 군대와 맞서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는 건 당연하다. 유엔사령부의 포괄적인 남북 군사 합의 지지와 외교를 지원하기 위해 연합훈련을 수정한 동맹 차원의 결정에서 보듯 미국은 긴장 완화를 위해 한국과 협력해왔다.
 
한·미 동맹이 계속 진화하는 반면 대북 관계는 과거처럼 얼어붙은 상태로 남아 있다. 미국은 북한의 더 밝은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 손을 내밀었다. 이는 북한이 국제 체제에 편입하고 북한 주민들이 경제적으로 번영하도록 하는 한 세대에 한 번뿐인 기회다.
 
우리는 북한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어렵지만 필요한 논의를 할 수 있도록 협상에 복귀할 것을 계속 촉구한다.
 
한·미 동맹은 세월의 시험을 이겨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미래를 지향하면서 우리가 공유한 역사와 우리를 하나로 묶는 공통의 가치와 이익의 확고한 토대를 잘 다져야 한다.
 
한국은 한반도 평화 유지에 있어 미국과 진정으로 동등한 파트너다. 동등한 파트너는 동등한 역할은 물론 책임과 비용도 동등하게 져야 한다. 사실 후자가 빠진 전자는 특히 동맹에 있어 상호배타적이다. 미래는 틀림없이 군사적이든 정치적이든 이념적이든 동맹에 새로운 도전과 위협을 제시할 것이다. 과거에도 극복했듯이 우리의 동맹이 공통의 가치와 이익에 필수적이고 타당하도록 계속 함께 노력해야 한다.
 
6·25 전쟁은 모든 참전국에 큰 대가를 치르게 했지만, 그 노력만큼 가치 있는 희생은 없었다. 양국 참전용사들은 역동적이고 민주적인 ‘한강의 기적’을 만들고 지탱하는 데 일조했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는 말을 하곤 한다.
 
우리는 대한민국을 과거와 현재·미래의 가장 가까운 동맹이자 친구, 변함없는 동반자라고 부를 수 있어 감사한다.
 
※앤서니 홈즈 국방부 한국 담당 선임 보좌관도 이 칼럼에 기여했다.
 
하이노 클린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방위 부차관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