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기를 기회로!] 비계열·비자동차 물류 신사업에 집중

중앙일보 2020.06.30 00:05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현대글로비스는 한국 농식품을 내세워 중국 콜드체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설립한 중국 칭다오 한국농수산식품 물류센터 전경.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 농식품을 내세워 중국 콜드체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설립한 중국 칭다오 한국농수산식품 물류센터 전경.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해 비계열·비자동차 물류 신사업에 역량을 쏟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비계열·비자동차 물류 사업을 육성해 주 사업인 자동차 물류와 균형 발전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최근 현대글로비스는 매년 10조원가량 성장하고 있는 중국 콜드체인(Cold Chain·냉장/냉동물류) 시장 진출을 공식화하고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은 최근 소비시장이 급격히 다변화하면서 콜드체인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중국연구센터에 따르면 2015년 1800억 위안(31조원)이던 콜드체인 시장 규모는 2017년 2550억 위안(44조원), 2019년 3390억 위안(58조원)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 농식품을 내세워 중국 콜드체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설립한 중국 칭다오(靑島) 한국농수산식품 물류센터를 2025년까지 5년간 운영하며 한국 농식품의 중국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칭다오 물류센터는 aT가 2015년 한국농수산식품의 수출 확대를 위해 해외에 최초 세운 복합물류시설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창고 보관과 내륙 운송 업무를 시작으로 향후 해상운송, 통관 업무까지 맡아 일괄 처리함으로써 칭다오 물류센터를 한국 농식품 수출 전진기지로 삼을 예정이다. 앞으로 현대글로비스는 우리 농식품을 비롯해 현지 신선식품 물류 업무까지 수행하겠다는 포부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