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영민 "1채만 남겨라" 반년 지나도…靑참모 아무도 안팔았다

중앙일보 2020.06.29 16:27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일대의 아파트 단지. [뉴스1]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일대의 아파트 단지. [뉴스1]

“대통령과 국토부 장관이 (집을) 팔라고 해도 팔지 않는 (고위공직자의) 강심장에 놀랐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28일 페이스북에 쓴 글 한 대목이다. 그는 “참여정부 고위공직자 중에는 다주택자가 많았던 기억이 없는데 이 정부에는 다주택자가 많아 충격을 받았다”고도 했다.
 
청와대 참모들의 주택 보유 현황은 어떨까.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해 12월 16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당시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런 소식을 전하며, 지역 기준을 구체적으로 “투기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라고 설명했다. 그럴 경우 수도권 외에 투기지역인 세종이 포함된다. 윤 수석은 당시 비서관급 이상 참모 11명이 투기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에 2채 이상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노 실장의 다주택 매각 권고 대상이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6개월이 지난 현재 권고 대상 11명 중 청와대에 남아 있는 참모는 6명. 김조원 민정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박진규 신남방·신북방 비서관,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이다. 이들 중 노 실장의 권고에 따라 주택을 팔아 다주택에서 벗어난 참모는 아직 없다. 박진규 비서관은 2채의 오피스텔을 팔긴 했지만, 애초 4채의 주택을 갖고 있어 지금도 경기도 과천과 세종에 각각 아파트를 갖고 있다.  
 
박 비서관을 제외한 5명은 주택을 팔지 않고 지난해 12월 당시의 주택 보유 현황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관보에 공개된 재산 내용을 보면, 김조원 수석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과 송파구 잠실동에 아파트를 각각 갖고 있다. 특히 강남 3구에만 아파트 2채를 갖고 있어 지난 3월 재산 공개 때 주목을 받았다. 이호승 수석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만 아파트 2채를 보유하고 있다. 조성재 비서관은 서울 송파구와 세종에, 윤성원 비서관은 서울 강남구와 세종에 아파트를 갖고 있다. 윤 비서관은 청와대에서 주택 정책을 담당하고 있다. 여현호 비서관은 서울 마포구 아파트와 경기 과천의 아파트 분양권을 갖고 있다.
 
올해 새로 임명된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에는 강민석 대변인이 1.5채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가 있고, 배우자가 동생과 공동 소유하고 있는 서초구 아파트가 또 있다.
 
수도권이나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외 지역 주택을 합쳐 주택 여러 채를 보유한 참모들도 있다. 관보에 따르면, 노영민 실장부터 서울 서초구와 충북 청주시에 각각 아파트가 있다. 황덕순 일자리수석은 충북 청주시에만 단독주택 1채와 아파트 2채를 보유하고 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