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에 북한 특수부대원 개입’ 등 5·18 왜곡 유튜브 영상, 무더기 삭제

중앙일보 2020.06.29 16:04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왜곡한 유튜브 영상 100건을 삭제해달라고 유튜브 사업자인 구글에 요청해 85건이 삭제됐다.  
 
29일 방통심의위에 따르면 지난해 구글에 이들 정보의 접속 차단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아 올해 재요청했다.
 
방통심의위는 “구글은 지금까지 명백한 불법 정보가 아닌 한 자율조치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지만 최근 5·18 민주화운동 역사 왜곡 및 차별·비하 동영상에 대해 자체 커뮤니티 가이드 정책 위반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삭제된 영상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북한 특수부대원이 침투했다거나, 김대중 전 대통령이 폭동을 사주했다는 등 역사적 사실을 현저히 왜곡한 내용이다.
 
방통심의위는 지난해 심의해 이들 영상에 접속하지 못하게 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연합뉴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연합뉴스

 
또한 방통심의위는 올해 1월에는 해외 불법·유해 정보에 대한 접속 차단 전담 조직으로 국제공조점검단을 출범시켰다.
 
방통심의위는 “긴밀한 협력으로 구글의 전향적 협조를 끌어내 해외 불법·유해 정보 유통을 방지하는 새 전환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해외 사업자와 협력해 국내 인터넷 이용자를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