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10명 중 1명 “코로나19 감염은 자업자득”

중앙일보 2020.06.29 13:45
일본 도쿄 신주쿠.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 신주쿠.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인 10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는 것이 개인의 잘못이라는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미우라 아사코(三浦麻子) 오사카대 심리학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난 3~4월 일본·미국·영국·이탈리아·중국 등 5개국에서 각 400~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걸리는 것에 대한 책임 소재를 묻는 온라인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 조사에서 일본인 응답자의 11.5%는 코로나19에 걸리는 것이 '자업자득'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같은 대답을 한 응답자 비율은 미국 1%, 영국 1.49%, 이탈리아 2.51, 중국 4.83%로 일본보다 크게 낮았다.
 
반면에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일본이 29.5%, 다른 4개국은 60~70%대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 결과와 관련해 미우라 교수는 “일본에서는 원래 ‘피해자’가 분명한 사람이 과도하게 비난받는 경향이 강하다”며 그런 사례로 묻지마식 범죄피해를 본 여성에게 '밤중에 돌아다니는 것이 나쁘다'고 질책하는 문화가 있는 점을 거론했다.
 
미우라 교수는 일본인의 이런 인식이 코로나19 감염도 본인 책임이라는 생각으로 연결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