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이후, 가정서 아이들끼리만 있는 시간 늘었다...주로 TV·컴퓨터·휴대폰 보며 지내

중앙일보 2020.06.29 13:28
[아동이 함께 시간을 보낸 사람]

[아동이 함께 시간을 보낸 사람]

아동권리보장원(원장 윤혜미)의 ‘코로나19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아동은 가정에서 머물면서 아동끼리만 있는 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 혼자 집에서 보낸 시간]

[아동 혼자 집에서 보낸 시간]

 
아동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한 본 조사결과에 따르면, 집에서 아동끼리 있거나 아동혼자 시간을 보낸다고 응답한 경우가 전체의 38%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3시간 이상 혼자 있는 아동도 40%가 넘었다. 이 같은 결과는 아동의 안전 및 보호를 위해 가정 내 아동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지원할 수 있는 연계체계 마련이 필요함을 보여준다.
 
2018년 아동종합실태조사(한국보건사회연구원) 결과, 주중에 혼자 지내거나 아동끼리 지내는 아동의 비율이 전체의 27.7%, 중위소득 50%미만의 경우 32.8%인 것과 비교할 때, 코로나19 상황에서는 혼자 있는 아동의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  
[아동이 가정에서 하는 일]

[아동이 가정에서 하는 일]

 
또한, 이번 조사 결과 아동은 집에서 주로 TV, 컴퓨터, 휴대폰 등 미디어를 활용하며 지내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54%), 이를 우리나라 아동의 평균 미디어 사용 시간*과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치이다.  
 
양육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개인생활의 어려움 중, 경제적 어려움을 가장 크게 느꼈고(1,542명, 41.1%) 아동기관 종사자는 심리적 건강 문제(972명, 25.9%)를 1순위로 꼽았다.
 
아동기관 종사자는 업무상 어려움으로 1순위 업무증가(792명, 45.3%), 2순위 업무지침 부족(711명, 40.7%), 3순위 휴관(245명, 14%)으로 응답했다.  
 
아동권리보장원 윤혜미원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모든 아동복지시설이 긴급돌봄 체계로 전환하여 아동 돌봄을 수행 하였으나, 감염병과 같은 재난 상황에서는 아동복지시설의 돌봄만으로는  아동방임을 해소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는 현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말하며, “자녀들만 집에 있도록 하는 가정 내 방임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기상황을 대비한 촘촘한 돌봄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가정의 경제적 어려움이 커질 수 있으므로, 자녀를 양육하는 가구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며, 아동 돌봄과 보호업무에 종사자의 업무 피로도가 높으므로 종사자의 업무환경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아동권리보장원은 그동안  ‘코로나19 대응 실무추진단’을 구성·운영해 왔으며, 대응 내용을 기록한 ‘아동권리보장원 코로나19 대응활동 기록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아동권리보장원은 개정된 아동복지법에 의해 출범한 공공기관으로 아동돌봄, 아동보호, 아동자립지원, 아동권리 증진 등 아동복지정책과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개발·지원하고 있는 기관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