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안한류’ 경찰청, UAE에 한국산 지문채취 과학수사장비 첫 수출

중앙일보 2020.06.29 13:04
UAE 경찰에 지문 감식 기법 교육하는 모습.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UAE 경찰에 지문 감식 기법 교육하는 모습.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청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를 통해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경찰청에 한국산 과학수사 장비를 수출했다.
 
이는 세계 각국에 우리나라 경찰 치안기법을 전수하는 ‘치안한류(K-Cop Wave)’ 사업을 통해 치안장비 수출까지 이어진 첫 사례다. 치안한류는 각국에 과학수사·사이버수사·범죄예방·경호경비분야 등 치안전문가를 파견해 한국 경찰의 우수한 치안시스템을 교육하고 치안장비 수출도 추진하는 사업이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번에 수출한 장비는 ‘지문채취용 압축분말’ 350개와 ‘감식용 붓’ 100개로, 약 900만원 상당이다.
 
UAE 경찰은 작년 8월 한국 경찰로부터 지문·혈흔 감식 기법을 교육받은 뒤 “한국 지문채취 분말은 표면이 거친 물체에서도 지문 두드러짐이 쉽고, 가루가 날리지 않아 인체에 해롭지 않다”며 수출을 요청했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이 가운데서도 지문채취용 압축분말은 지난 2006년 과학수사업무를 담당하던 신경택 경감(공무원 제안제도 금상 수상)이 개발해 2008년 제조업체와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한 제품이다. 지문채취가 쉽고 앞선 제품들과 달리 인체에 해가 없다는 게 특징이다.
 
이번 수출 지원은 코트라와 협업해 추진한 것이다. 경찰청은 지난해 3월 치안장비 구매를 원하는 외국 경찰기관의 요청에 대응하기 위해 코트라와 치안장비 수출 협업 프로세스를 구축한 바 있다.  
 
경찰청은 지난해까지 ‘치안전문가 파견교육’ 사업을 통해 총 33개국(중동 4개국, 중남미 10개국, 유럽 1개국, 동남아 7개국)을 대상으로 총 156회·426명의 전문가를 파견해 우리나라 경찰의 치안시스템을 전수했다. 올해도 18개국을 대상으로 40회·120명을 파견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이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