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여름휴가 9월로 분산하고, 점심시간 2~3부제 도입 권고"

중앙일보 2020.06.29 11:46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민간기업에 여름휴가를 9월까지 분산하고 점심식사 시간을 2~3부제로 나눠 운영해줄 것을 권고할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밀집도’를 낮추려는 조치다. 
 

기업 71% 휴가 7월말~8월초 몰려
코로나19 확산세 막기 위한 조치

중대본은 민간기업이 여름휴가 기간을 7월 초부터 9월 초·중순까지 나눠 운영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의 ‘2019년 하계휴가 실태조사’(지난해 7월)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기업 751곳 중 536곳(71.4%)이 7월 말부터 8월 초에 여름휴가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에 고용노동부는 앞으로 전국 100인 이상 사업장 1만9375곳을 대상으로 여름휴가를 분산·운영하도록 홍보할 예정이다. 지방노동관서가 여름휴가 실태조사 및 분산계획표를 사업장에 배포하면, 사업주가 사업장 사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여름휴가를 분산·시행하면 된다. 이번 조치는 권고 사항인 만큼 따르지 않아도 제재는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중대본은 민간기업에 점심식사 시간도 일정 간격의 시차를 둬 운영해줄 것을 권고할 방침이다.
 
휴가기간 분산처럼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일반적인 사업장의 점심 시간은 낮 12시~오후 1시로 고정돼 있다. 이를 2부제(오전 11시30분, 낮 12시30분) 또는 3부제(오전 11시30분, 낮 12시,낮 12시30분)로 운영해달라는 것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에 휴가가 집중될 경우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된다”며 “휴가 기간이 골고루 분산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1차장은 “코로나19는 노동자의 건강뿐 아니라 사업장의 경제적 손실을 일으킬 수 있다”며 “여름휴가 분산 실시와 점심시간 시차 운영제에 사업장이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