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여야 원내대표, 원구성 최종 협상 결국 결렬

중앙일보 2020.06.29 10:37
29일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을 위해 국회의장실로 향하고 있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뉴스1

29일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을 위해 국회의장실로 향하고 있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뉴스1

여야는 29일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최종 합의에 실패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했으나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여야 원내 관계자들이 전했다.  
 
사실상 마지막 협상으로 간주됐던 이날 오전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제1야당을 배제한 채 여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18개 자리를 모두 갖고 21대 국회를 시작하게 됐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이날 오전 협상 결렬 직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협상에서 (원 구성) 합의문 초안까지 만들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에 따라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맡아 책임지고 운영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 수석은 “통합당은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통합당이 오늘 오후 6시까지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는 것을 전제로 본회의를 오후 7시에 개의한다”고 했다.
 
이후 양당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입장을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어제 많은 진전을 이뤘던 가합의안에 대해 미래통합당이 오전에 거부 입장을 통보했다”며 “통합당과 협상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그동안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양보를 했다”며 “일하는 국회를 좌초시키고 민생의 어려움을 초래한 모든 책임은 통합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통합당을 제외한 다른 정당과 협의해 오늘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국회를 정상 가동하겠다”며 “6월 국회 회기 내 추경안 처리를 위해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저희는 후반기 2년이라도 (법사위원장직을) 교대로 하자고 제안했지만 그마저도 (민주당이) 안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법사위원장은 국회의 상생과 협치, 견제와 균형에 있어 가장 핵심적인 자리”라며 “오랫동안 야당이 맡아서 그 역할을 해왔고, 그것이 그나마 당론이 지배하는 우리 국회를 살아 있게 하는 소금 같은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이 제안하는 7개 상임위원장을 맡는 것은 국회의 견제와 균형 차원에서 그다지 의미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7시 개의하는 본회의에서 원 구성 협상 결렬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