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우리가 ‘기후 악당’…중국은 미세먼지 30%”

중앙일보 2020.06.29 10:27
반기문 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정책간담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반기문 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정책간담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29일 “우리나라의 미세먼지에서 중국의 영향은 과학적으로 30%쯤”이라며 “몽골, 북한 등에서도 미세먼지가 날아오지만, 우리 책임이 더 크다”고 밝혔다.  
 
반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후 악당에서 기후 선도국가로,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 위기 대응 강화’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제사회 일각에서 한국이 ‘기후 악당’(climate villain)이라고 비판받는다고 했다. 기후 악당이란 석탄 소비가 좀처럼 줄지 않는 한국·호주·사우디아라비아 등 일부 국가를 칭하며 비판하는 말이다.
 
반 위원장은 “기후 악당이라는 말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내가 제일 먼저 보고드렸다”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들어간 나라가 ‘악당’ 소리를 듣는 것은 불명예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이 미세먼지, 대기질과 관련해 OECD 국가 36개 회원국 가운데 35위, 36위에 들어간다”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이미 G7(주요 7개국)에 해당한다. 이런 오명은 벗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 위원장은 개선책으로 석탄 발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석탄 에너지 비중을 줄이겠다고 하는데 2034년의 목표치가 1990년 당시 수치보다 10%포인트 이상 더 높다”며 “갈수록 잘해야 하는데 갈수록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우리나라는 대통령이 바뀔 때마다 캐치프레이즈를 내고 대통령 위원회가 생긴다”며 “무질서하게 산재해 있는 각종 위원회를 정비해 대통령 직속 환경 관련 위원회들을 통폐합했으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이낙연 “기후환경 특위 통폐합 필요…반기문에 동의”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반기문 위원장 초청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반기문 위원장 초청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국회 기후 위기 그린뉴딜 연구회, 경제를 공부하는 국회의원들의 모임, 국가전략 포럼 우후죽순 등 더불어민주당 내 3개 의원 모임이 공동 주최한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홍영표·우원식 의원 등 당권주자들이 총출동했다. 또한 행사를 공동주최한 이광재 의원뿐 아니라 미래통합당에서 최형두 원내대변인이 참석했다. 50여명의 의원들이 참석해 그린뉴딜과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낙연 의원은 축사에서 “미세먼지 대처과정에서 반기문 위원장이 계셔서 얼마나 다행인지 새록새록 절감했다”며 “반기문 위원장이 있어서 국민적 동력이 생기고 대외 소구력을 가질 수 있었다”고 했다. 또 간담회 후 반 위원장의 환경 관련 위원회 통폐합 제안에 대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부 측에 의견을 전달해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