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임대주택·주민복지 시설 건립…지역경제 활성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

중앙일보 2020.06.29 00:05 3면

 부산도시공사

부산도시공사는 지역건설협회들과 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및 건설업 살리기에 나섰다. 지난 10일 열린 부산건설협회와 간담회. [사진 부산도시공사]

부산도시공사는 지역건설협회들과 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및 건설업 살리기에 나섰다. 지난 10일 열린 부산건설협회와 간담회. [사진 부산도시공사]

 
내년 1월 창사 30주년을 맞이하는 부산도시공사는 제2 창사를 준비하는 올해 ▶시민중심 ▶공적기능 ▶주거복지 ▶소통협력이라는 4대 핵심가치 실현을 위한 노력을 경주한다.

시민중심 4대 핵심가치 실현 총력
내년 창사 30주년, 제2의 도약 준비

 
 공사는 지난해 10월 부산시, 관련 구·군과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사업’ 협약을 맺었다. 공사가 9개 구·군 11개소에 매입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 9개 구에 약 137억원의 지원을 완료했다.
 
 또 저소득층 밀집지역에 주민복지시설을 건립하고 지원하는 ‘생활 SOC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사하구·북구·영도구에 45억원, 올해 부산진구·금정구·사상구에 45억원을 지원했다. 해운대구에 1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공사는 ‘승강기 추가설치 사업’ 1차 대상인 다대3, 학장1지구 영구임대아파트와 반송지구 사회복지관에 승강기 11대를 추가 설치했다. 2차 대상인 덕천2, 동삼1, 다대4지구 영구임대아파트 내 승강기 추가 설치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공사는 현재 임대주택 1만7000여 세대를 관리하고 있다. 건립 중인 단지형 임대주택은 3개 지구 2962세대이고 일광지구와 에코델타시티에 국민임대 등 4000여 세대를 1~2년 내 건립 착수할 예정이다. 또 금사도시재생 어울림센터 건립과 환경공단부지 행복주택 복합개발사업으로 148세대의 행복주택을 추가 건립한다. 또 매입임대(일반)·매입임대(청년)·전세임대를 2020년까지 740세대 추가 매입해 공급할 예정이다.
 
 공사는 3월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선제예방’과 ‘당면 어려움 해소’를 지원 추진 방향으로 정하고 ‘3개분야 7개 과제’로 구성된 1차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영구임대주택 65호 상가와 아파트형 임대공장 40개실의 임대료를 지원했으며, 취약계층에 마스크 7만6000개를 공급했다. 또 재난지원예산 2000만원, 이익배당금 400억원을 부산시에 지원하는 등 시민의 고통 분담을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이어 2차 지역경제살리기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 서면시장과 ‘1사(社) 1시장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으며, 독거노인세대에 반려식물·생필품을 전달했다. 화훼 소비 진작을 위해 ‘BMC 꽃이 피었습니다(꽃 나눔)’를 개최하고, 영구임대아파트 방역을 강화했다.
 
 공사는 지역건설경제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는 ‘포스트 코로나19 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올해 재정신속집행 대상 예산의 70.2%인 1612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한다. 공사가 올해와 내년에 준비 중인 사업은 11개 지구 3조원 규모다. 주요 사업은 ▶해운대구 센텀2지구 첨단산업단지 ▶남구 문현혁신도시 3단계 사업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내 첫 번째 공공주택건립사업이다.
 
일광지구 행복주택 조감도. 부산도시공사는 임대주택 공급 확대에 힘쓰고 있다.

일광지구 행복주택 조감도. 부산도시공사는 임대주택 공급 확대에 힘쓰고 있다.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는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함께 시작한다. 총사업비 1조5000억원, 191만㎡ 규모다. 문현혁신도시 복합개발 3단계 사업은 지난 4월 공모공고를 냈고, 7월 사업제안서를 접수한다. 부산국제아트센터도 하반기에 착공한다. 사업비는 977억원이다. 에코델타시티 내 첫 번째 공공주택 2962세대는 지난 5월 사업자를 공모하고 10월 사업협약을 체결한다. 일광지구 행복주택 999세대도 지역의무 참여비율 49% 이상을 적용하고, 계약 즉시 선금을 지급해 지역건설사에 도움이 되게 추진한다.
 
 공사는 지역건설협회들과 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및 건설업 살리기 대책 마련에 나선다. 민간의 대안을 수용하고, 지역 건설업의 경쟁력을 키워 일자리 창출과 상생 발전하기 위한 방침이다. 우선 신규 건설사업 발굴과 함께 40% 이상의 지역업체 참여를 의무화한다.
 
 공사는 대규모 국책사업을 차질 없이 유치하는 한편 사업공모전 설명회 개최, 지역업체 배정 물량 확대, 공공부문 규제개혁 선도, 적정 공사단가 책정 등 민간건설업계 요구에 적극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공사 김종원 사장은 “공사 부채비율이 현재 74%가량인데, 300%까지 늘릴 수 있는 만큼 공공건설사업을 적극 발굴해 지역경제와 건설업계에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