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3시간30분 담판 “상당한 의견 접근”…오늘 오전 합의 시도

중앙일보 2020.06.29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29일엔 원 구성을 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28일 저녁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왼쪽),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시간30분간 회동했다. ’잠정 합의에 가까운 결론이 났다“는 전언이어서 29일 극적 타결 가능성이 있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에 들어가기에 앞서 박 의장이 두 원내대표의 손을 잡도록 유도하는 모습. 오종택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29일엔 원 구성을 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28일 저녁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왼쪽),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시간30분간 회동했다. ’잠정 합의에 가까운 결론이 났다“는 전언이어서 29일 극적 타결 가능성이 있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에 들어가기에 앞서 박 의장이 두 원내대표의 손을 잡도록 유도하는 모습. 오종택 기자

21대 국회 개원을 위한 ‘최후의 담판’에서도 여야는 원 구성 협상의 마침표를 찍지는 못했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본회의 예정일을 하루 앞둔 28일 박병석 국회의장의 중재로 3시간30분간 협상했다.
 

박병석, 오늘 본회의 개최 압박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이날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가 진지하게 협의했고 상당한 의견 접근이 있었다”며 “최종 합의 여부는 내일(29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로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잠정 합의에 가까운 결론이 났다고 봐도 되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29일 오전 회동에서 극적 타결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 의장이 여야 원내대표에게 ‘추가 합의’를 요구하며 결단을 미룬 것은 지난 19일과 26일에 이어 세 번째다.
 
박 의장은 본회의가 잡힌 29일 오전 10시 여야 원내대표와 추가 회동을 갖고 막판 합의를 시도한다. 29일 본회의에선 여야 합의 여부와는 관계없이 상임위원장 선출 등 원 구성 절차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한 수석은 “3차 추경(추가경정예산)을 이번 회기에 처리하기 위해 29일 본회의를 열겠다는 국회의장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본회의 직전, 의원총회를 통해 그간 협상 경과를 보고하고 최종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날 회동에서 여야는 민주당이 제안해 온 상임위원장 11대7 배분과 통합당이 주장한 국정조사 추진안을 각각 수용하며 상당한 의견접근을 봤다고 한다. 통합당은 그동안 민주당의 상임위 배분 원칙을 수용하는 전제조건으로 21대 국회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통합당에 양보할 것과 일곱 가지 사안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해 왔다. 국정조사 요구 항목엔 한명숙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사건 강압수사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 등 이른바 ‘한·유·라 의혹’이 포함됐다. 한 통합당 의원은 “모두 여권 관련 비리로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동의하면 국정조사 요구서를 본회의에 회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법사위원장은 절대로 건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국정조사의 경우 협상의 여지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일부 수용할 수 있지만, 통합당의 요구 건수가 지나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민주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야당이 의혹을 품는 사안에 대한 국정조사야 이해가 되지만, 7건을 요구하는 건 지나치다”며 “막무가내식 요구”라고 주장했다.
 
정진우·김기정·김홍범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