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이제 직관한다...응원·식음료는 제한

중앙일보 2020.06.28 17:00
드디어 프로야구 KBO리그를 경기장에서 '직관(직접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정부가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5월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관중석에 SK 와이번스 팬들 모습이 그려진 플래카드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5월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관중석에 SK 와이번스 팬들 모습이 그려진 플래카드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5일 개막한 프로야구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렀다. 
 
그러나 정부가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하면서 마침내 유관중 경기로 열리게 됐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계획을 내주 확정하고,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철저한 방역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프로야구는 빠르면 이번 주부터 관중 입장을 추진한다. 우선 홈구장 수용 규모의 4분의 1 관중만 입장시키고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단계적으로 인원을 늘려갈 계획이다. 
 
KBO와 10개 구단은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만들어 관중 입장 대책을 이미 수립했다. 우선 혹시 나올지 모를 확진자 동선 정보 확보를 위해 온라인으로만 입장권을 예매하고, 또 마스크 미착용자와 발열 증상자 입장 불가 방침도 사전에 발송할 예정이다. 
 
관중석 모든 출구에서 열화상 카메라 등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확진자 발생 시 주변 추적을 위해 입장권 보관도 독려하려고 한다. 비말 감염과 접촉 감염 우려가 큰 관중 응원, 식음료 판매도 제한한다. 
 
KBO리그는 지난 시즌 총 720경기(팀당 144경기)를 치러 관중 728만6008명을 기록했다. 매경기 당 평균 1만119명의 관중이 경기를 관람한 셈이다. 입장료 수입은 858억3531만원이었다. 
 
올해는 29일 현재 234경기를 치렀다. 한 시즌의 30% 정도가 무관중으로 열렸고, 당분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만원 관중을 기록하기는 힘들다. 그만큼 관중 수입도 감소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 구단은 "이제라도 유관중으로 전환해 다행"이라고 입을 모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