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확산지 간 적 없는데 감염…광주·전남 확진 미스터리

중앙일보 2020.06.28 15:30
광주·전남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서울·경기·대전 등 주요 코로나19 확산 지역을 방문하지 않고도 감염돼 방역 당국이 감염원 확인에 난항을 겪고 있다. 지역 내에 무증상 전파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광주·전남 확진자들 서울·경기 등 방문기록 없어
27일 확진 자매 중 광주 확진자가 먼저 감염 추정
앞선 광주 확진자 동선 안겹쳐 "무증상 감염 우려"도

 

광주·전남 확진자들 타 확산지 방문 無

 
류소연 광주광역시 감염병관리단장은 28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광주 확진자 부부와 전남 목포 확진자 부부는 현재까지 다른 시·도를 다녀온 기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확한 감염원을 알기 위해 질병관리본부에 GPS 기록 등 동선 경로를 질의해 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28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열고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이용섭 광주시장이 28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열고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7일 하루 동안 광주·전남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광주에서 4명, 전남에서 3명이다. 광주 확진자의 경우 동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과 남편이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광주 34번·35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광주 36번 확진자는 34번 확진자가 지난 23일 방문한 광륵사의 스님(60대·동구 거주)으로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 37번 확진자는 34번 확진자의 지인으로 광주 서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다.
 
전남 확진자 3명은 광주 34번 확진자의 친인척 관계다. 전남 21번 확진자(60대·목포 거주)는 광주 34번 확진자의 친언니다. 전남 22번 확진자는 전남 21번 확진자의 남편이다. 전남 23번 확진자는 전남 21번·22번 확진자의 손자(10대)다.
 

자매 중 광주 확진자가 먼저 감염 추정

 
광주 34·35번 확진자 부부와 전남 21·22번 확진자 부부는 지난 23일 광주 동구 34번 확진자의 자택에서 함께 점심을 먹었다. 자매인 광주 34번 확진자와 전남 21번 확진자는 이날 사찰과 양동시장 등을 방문하며 함께 시간을 보냈다.
 
광주·전남 확진자 자매는 하루 뒤인 24일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다. 전남 목포에 거주하는 전남 21번 확진자는 지난 24일 코감기 증상이 있어 목포기독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2차례 진단검사를 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광주 34번 확진자는 전남 21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고 지난 26일 광주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했다.
 
전남 확진자가 광주 확진자보다 빨리 발견됐지만, 광주시는 광주 34번 확진자가 먼저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광주 34번 확진자는 지난 24일부터 발열, 기침, 가래, 오한 등 다양한 증상을 보였다.
 
류소연 광주시 감염병관리단장은 "광주34번 확진자와 전남 21번 확진자 증세를 비교해보면 광주 확진자가 먼저 감염됐을 것으로 보인다"며 "확정 단계는 아니지만 지난 23일 점심을 먹으면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광주·전남 내 무증상 전파자 우려도

 
지난 20일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광주 33번 확진자의 경우 전북 전주를 방문한 대전 50번과 55번 확진자라는 감염원이 확인됐었다. 반면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광주와 전남 확진자들은 정확한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광주 33번 확진자의 경우 광주 북구 거주자로 광주 동구에 거주하는 34번과 35번, 36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는다. 광주 37번 확진자도 광주 서구에 거주하고 있다. 전남의 경우 지난 3월 30일 이후 88일 만에 발생한 지역 감염 사례다.
 
광주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파악된 동선이나 접촉자로는 정확한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다"며 "광주 33번 확진자와도 접점이 없어 지역 내에 코로나19 무증상 상태인 전파자가 있을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60대 확진자·목욕탕 등 방문에 긴장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번 광주 확진자들은 모두 60대이고 동선 중 병원과 음식점, 대중목욕탕, 사찰 등 불특정 다수가 모이고 밀폐된 공간이 포함돼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광주 34번 확진자와 37번 확진자가 방문한 광주 동구의 한 한방병원이 방역작업을 마친 뒤 진료가 중단됐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4일 광주 34번 확진자와 37번 확진자가 방문한 광주 동구의 한 한방병원이 방역작업을 마친 뒤 진료가 중단됐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 34번 확진자와 37번 확진자는 지난 24일 광주 동구의 한 한방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았다. 광주 34번과 37번 확진자와 접촉한 의료진들은 모두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와 한숨 돌린 상황이다.
 
하지만 광주 34번 확진자가 지난 25일 전남 화순 도곡의 한 온천을 방문했고, 37번 확진자는 지난 24일과 27일 광주 서구의 한 목욕탕을 찾았다. 이용섭 시장은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감염이 빠르게 확산 중"이라며 "일상생활과 경제·종교 등 모임으로 전파되는 만큼 시민의 방역 협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