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 구하러 바다 뛰어든 40대, 파도에 튜브 뒤집혀 숨져

중앙일보 2020.06.27 18:06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송봉근 기자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송봉근 기자

강원 동해에서 물놀이를 하던 40대 남성이 아들을 구하러 뛰어들었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은 바람에 의한 너울성 파도에 주의를 당부했다.
 
속초해양경찰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1시 50분께 양양군 하조대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던 A(44)씨는 튜브를 타고 바다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튜브가 뒤집어지면서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아들 김모(13)군이 표류하자 구조하기 위해 바다에 들어갔다.
 
오전 11시 50분께는 강릉시 주문진해수욕장 앞 해상에서 물놀이를 하던 아버지 B(48)씨와 아들 C(12)군이 탄 매트리스 튜브가 바다 쪽으로 떠밀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던 덕분에 스스로 나올 수 있었지만, B씨는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주말을 맞아 동해안으로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며 "현재 바람과 너울성 파도로 인한 물놀이 사고에 대비해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