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추미애, 좀 아스트랄 하잖나…차기대권 노린 걸수도"

중앙일보 2020.06.27 11:08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과 김조원 민정수석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과 김조원 민정수석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날 선 발언을 하는 이유를 분석했다. 그는 두 가지 가능성이 있다면서 “하나는 실제로 대통령의 뜻에 따른 행동일 가능성이며, 다른 하나는 그게 대통령의 뜻이 아니라 차기대권을 노리는 추미애 장관의 돌발행동일 가능성”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의중인가, 추미애의 항명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는“대통령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두 기관의 협력을 주문했는데 이 얘기를 듣고 나와서 바로 검찰총장에게 사퇴 압력을 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나는 실제로 대통령의 뜻에 따른 행동일 가능성”이라며 “대통령이 겉으로는 검찰과 법무부의 협력을 주문하며 검찰총장에 대한 신임을 아직 거두지 않은 척하지만 속으로는 총장이 이쯤에서 스스로 알아서 물러나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만약에 이것이라면 대통령이 정직하지 못한 것이다. 총장을 아직도 신임한다면 그가 임기 동안 정치적 방해를 받지 않고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보장해 줘야 한다”며 “그의 칼이 너무 날카로워 같이 가기 부담스럽다면 그를 즉각 해임해야 한다. 그리고 그에 따른 정치적 책임을 떠안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하나는 그게 대통령의 뜻이 아니라 차기대권을 노리는 추미애 장관의 돌발행동일 가능성”이라며 “이분(추 장관)이 좀 ‘아스트랄(astral)’ 한 데가 있지 않나. 이 경우라면 대통령이 사실상 내부에서 레임덕에 빠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단 정부 부처 내에 갈등과 알력이 있으면 대통령이 해결해야 한다”며 “그런데 대통령의 말이 아예 먹히지를 않는다. 자기들이 임명한 총장을 자기들이 흔드는 자중지란. 이 자체가 국정이 혼란에 빠졌다는 걸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또 “아무튼 대통령이 추미애 장관을 자제시키든지, 아니면 해임해야 할 것 같다”며 “이분이 쓸데없이 국정에 혼란을 일으키고 대통령의 메시지를 혼동시키고 있다. 사상 최악의 법무부장관으로 기록될 것이다. ‘어쭈. 니가 내 문자 절반을 씹었어’ 이게 장관이 할 소린가. 양아치도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연구원 주최로 열린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자로 나서 “장관의 말을 겸허히 들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며 윤 총장을 비판했다.
 
이어 “검찰청법 8조에 의한 지시를 어기고, 대검 감찰부에서 하라고 했는데 그것을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 내려보내고, 대검 인권부가 보라고 한 저의 지시를 절반은 잘라 먹었다”며 “지휘했으면 따라야지”라고 하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