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무부, 격리위반 등 외국인 3명 추가 출국 조치…누적 28명

중앙일보 2020.06.26 10:19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한 콜센터가 임시 폐쇄돼 있다. 가운데 24일 해당 센터가 임시 폐쇄돼 있다. 뉴스1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한 콜센터가 임시 폐쇄돼 있다. 가운데 24일 해당 센터가 임시 폐쇄돼 있다. 뉴스1

법무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규칙을 위반한 외국인 3명을 추가로 강제 추방했다. 이로써 지난 4월 1일 이후 진행된 누적 출국 조치는 28명으로 늘었다.
 
법무부는 지난 21일 입국 후 인천 중구 소재 격리시설에서 무단 이탈한 한국계 미국인에 대해 23일 강제퇴거조치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그 외 방역당국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외국인 2명에 대해서도 25일 강제퇴거 및 출국명령을 했다고 전했다.  
 
인천 중구 소재 격리시설에서 무단 이탈한 한국계 미국인 A씨는 지난 21일 입국해 격리시설에 입소한 뒤 당일 밤에 비상계단을 이용해 무단 이탈했다. 이어 인근 편의점을 방문하는 등 20분가량 거리를 배회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법무부는 A씨의 위반사항이 중하다고 판단, 강제퇴거 조치하고 범칙금도 부과했다.
 
이태원 클럽에 방문했다 확진자와 접촉, 지난달 15일부터 자가격리 조치 처분을 받은 칠레인 B씨는 격리장소를 과거 체류지로 허위로 신고하고 자가격리 확인 전화를 고의로 받지 않았다. 법무부는 B씨에게도 강제퇴거 조치 명령을 내리고 범칙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스페인인 C씨는 지난 4월 11일 입국 후 자가격리 중 3일 동안 5회에 걸쳐 격리장소를 이탈했지만 밀접 접촉자가 없고 본인 스스로 출국하길 원해 출국조치가 내리고 범칙금을 부과했다.
 
법무부는 위반행위의 고의성, 중대성 및 감염병 전파가능성이 비교적 낮은 외국인들에 대해 조사를 마친 뒤 범칙금을 부과하고 엄중경고 처분을 내렸다.
 
의무적 격리가 시행된 4월 1일 이후 지금까지 공항만 특별입국절차에서 격리에 동의하지 않아 강제소환된 외국인은 40명, 격리시설 입소를 거부해 추방된 외국인은 9명, 자가격리를 위반해 추방 조치된 외국인은 19명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방역당국 격리조치를 위반한 외국인에 대해선 앞으로도 신속한 조치를 거쳐 강제퇴거와 범칙금 부과를 병과하는 등 엄정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