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규직화해도 신입공채 안 줄어, 취준생 오해 답답”

중앙일보 2020.06.26 00:02 종합 4면 지면보기
정일영. [뉴스1]

정일영. [뉴스1]

인천공항 비정규직 보안검색 요원의 정규직화 기준점은 2017년 5월 12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3일 만인 이날 인천공항공사를 찾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당시 “내가 앞장서서 공항 가족 1만 명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하겠다”고 답한 사장이 바로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관료 출신인 그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2월 사장에 취임했고, 지난해 4월 물러난 뒤 두 달여 만에 인천시 연수을의 민주당 지역위원장이 됐으며, 이번 총선에서 당선됐다.
 

인천공항 사장 출신 정일영 의원
“비정규직, 안정적 일자리 원하는 것
공채의 문 모두 똑같이 열려 있어”

정 의원은 25일 “오해가 많다. 답답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날과 전날 두 차례 걸쳐 이뤄진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내가 재직할 때부터 비정규직 직원 가운데 30%는 직접고용으로 하기로 했고, 여기에 보안검색 요원들을 포함했다”며 “그때 정한 걸 지금 마무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보안검색 요원이 정규직이 되더라도 공사의 신규 공채 인원이 줄어들지 않는다”며 “공채의 문은 과거와 똑같이 취업준비생에게 열려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직들은 임금 인상이 아니라 3~5년마다 해고당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다니는 것을 원할 뿐”이라며 “그게(이번 전환) 뭐 잘못된 것이냐”고 되물었다.
 
취업준비생들의 분노가 크다.
“정규직 신입 공채 티오(TO)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얘기인데, 그건 전혀 아니다. 기본적으로 다른 직렬, 다른 직군이다. 저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인해 청년들의 일자리가 하나도 줄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관련기사

 
결국 기존 인원(1400여 명)보다 많은 보안검색 요원 1900여 명이 새로 정규직이 되면서 이들의 임금도 오를 것이란 관측이다.
“보안검색 요원들이 노조의 다수를 차지해도 기재부 가이드라인 이상의 임금 상승은 공사의 재량권 바깥 일이다.”
 
문 대통령 지시로 정규직화 시작했나.
“2016년 1월에 인천공항에서 수하물 대란 사건이 벌어지고, 두 차례나 밀입국 사건이 벌어졌다. 그때 모든 언론이 ‘보안검색 직원 절반이 경력 2년도 안 돼 뚫렸다’고 지적했다. 그때부터 보안검색 직원 정규직화를 검토했다.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지시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 국가 주요 시설인데 협력업체 직원 중심으로 움직이는 건 불안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2016년 3월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마련한 ‘인천공항 경쟁력 강화 방안’엔 보안검색 요원 추가 투입과 수하물처리시스템(BHS) 제어·통제 등 핵심 업무 아웃소싱 인력의 단계적 직영화만 언급돼 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