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텔링] "대북전단 살포"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은 반대

중앙일보 2020.06.25 05:00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22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대북전단 50만장을 20개의 대형풍선에 담아 북한으로 보냈다고 주장하면서 전국이 발칵 뒤집혔다. 북한과 맞닿아있는 접경지역인 경기도는 서울지방경찰청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수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통일부와 서울시에도 이들 단체에 대한 법인 설립 허가 취소 등을 요청한 상태다.
경기도민들도 탈북민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응답자 71%가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한다"   
대북전단살포에대한생각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대북전단살포에대한생각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만18세 이상 경기도민 1200명을 대상으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응답자의 71%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북전단을 계속 살포해야 한다"는 답변은 22%였다.
 

남성보다 여성이 더 "대북전단 살포, 생명·안전에 위협"

대북전단 살포 안전에 위협?.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대북전단 살포 안전에 위협?.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대북전단 살포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항목엔 59%(매우 위협 22%, 대체로 위협 37%)가 찬성했다. 특히 남성(56%)보다 여성(62%)이 더 "위협이 된다"고 답했다. 응답한 모든 연령대에서 응답자의 50% 이상이 "위협이 된다"고 답변했다. 특히 40대 이상이 69%로 가장 '위협적'이라고 판단했다. 
반면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답변은 38%(전혀 9%, 별로 29%)였다. 
 

"대북전단 살포 북한 주민 인권에 도움 안 돼"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에 대한 생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에 대한 생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 주민의 인권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탈북단체 주장에 대해선 경기도민의 61%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동의한다"는 의견은 33%였다.
경기도가 김포와 포천·고양·연천·파주 등 접경지역을 오는 11월 30일까지 '위험구역'으로 지정해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응답자의 77%는 "잘했다"고 평가했다.
 
대북전단 살포 금지 대책과 관련해서는 "현재 수준 유지"가 44%, "더 강화해야 한다"가 41%로 '유지·강화' 의견이 85%였다.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1%였다.
향후 남북관계에 대한 전망은 엇갈렸다. "더 나빠질 것"(25%)이란 의견과 "더 나아질 것"(21%)이란 답변은 물론, "지금과 비슷할 것’"이란 의견도 50%로 나타났다. 
 
※조사 개요
조사주관 : 경기도
조사기관 : ㈜한국리서치
조사기간 : 2020년 6월 19~20일(전화 면접 방식)
표본크기 : 1200명
표본오차 ±2.83%p, 신뢰수준은 95%
 
글=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