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 키우기 힘들죠, 포스코 ‘2년+2년’ 재택 실험

중앙일보 2020.06.25 00:04 경제 3면 지면보기
포스코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복지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의 어린이집.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복지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의 어린이집. [사진 포스코]

포스코에서 8세 이하 자녀 한 명을 둔 직원들은 다음달부터 최장 4년간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이 중 2년은 전일(하루 8시간), 나머지 2년은 반일(하루 4시간)만 집에서 일하면 된다. 본인의 희망에 따라 재택근무 기간을 2년으로 하고 전일 또는 반일 근무를 선택할 수도 있다. 자녀가 더 있으면 한 명당 추가로 2년씩 반일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각 기업이 도입한 재택근무가 다양한 형태로 확산하는 모습이다.
 

8세 이하 자녀 둔 직원들 대상
2년은 전일, 2년은 반일 가능
아이 둘이면 최장 6년 재택 근무

포스코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신설하고 이달 중 원하는 직원의 신청을 받아 다음달부터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가 있는 직원이 직무 여건에 따라 하루 8시간(전일) 또는 4시간을 집에서 근무하는 형태다. 포스코는 “직원의 경력 단절이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는 게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전일 재택근무를 하는 직원들은 통상적인 근무시간(오전 8시~오후 5시)에 맞춰 집에서 일한다. 급여는 사무실에서 근무할 때와 같다. 반일 재택근무를 하는 직원은 근무시간에 비례해 급여를 받는다. 포스코는 2017년부터 시행한 ‘전환형 시간선택제’에 정부의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를 연계했다. 반일 재택근무 직원들은 세 가지 시간대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해당 시간대는 오전 8~12시, 오전 10시~오후 3시, 오후 1시~5시다.
 
포스코는 “경력 단절과 소득 감소를 이유로 육아휴직을 망설이던 직원들이 부담 없이 제도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직원 복리후생은 물론 승진 등에서도 동일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그룹은 앞으로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그룹 전체로 확대할 방침이다. 대통령 직속 기구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서형수 부위원장은 “포스코가 저출산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줘 고맙다. 앞으로 많은 기업이 동참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2017년부터 난임치료 휴가를 포함한 출산장려 제도를 운용 중이다. 난임 치료를 위해선 연간 최장 열흘까지 휴가를 쓸 수 있다. 포스코는 아이를 낳는 직원에겐 출산장려금으로 첫째는 100만원, 둘째 이상은 500만원을 주고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