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언유착 의혹' 이철, 25일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할 듯

중앙일보 2020.06.24 18:47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주장한 이철(수감 중)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25일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채널A 이모 기자로부터 '여권 인사 비리'를 내놓으라고 강요·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이 전 대표 측에 따르면 현재 신청서를 작성하는 중이며 25일 오전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수사심의위는 사회적 이목이 쏠리는 사건에 대해 각 분야 전문가인 외부 인사들의 의견을 들어보는 제도로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소집을 요청하면서 이슈가 되기도 했다.
 
다만 수사심의위 소집 여부는 검찰 시민위원회 판단이 선행돼야 해 실제로 열릴지는 미지수다.
 
앞서 이모 기자 측은 자신을 제외한 다른 사건관계자들에 대해선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등 절차적 형평성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에 '전문 수사 자문단' 소집을 요청했고 대검찰청이 이를 받아들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