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대협 후원자들, 윤미향 상대로 후원금 반환 소송

중앙일보 2020.06.24 18:01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후원자들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등에게 후원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민주당 윤미향 의원. 연합뉴스

민주당 윤미향 의원. 연합뉴스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반환소송 대책모임'을 대리하는 김기윤 변호사는 24일 서울중앙지법에 "정대협 후원자 3명이 정대협과 윤 의원을 상대로 후원금 반환 소송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정대협은 다 없어져야 한다'는 이용수 할머니의 말씀을 듣고 기부금품법을 확인해봤다"며 "소송으로 후원금을 돌려받지 않더라도 행정안전부는 더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모시지 않는 정대협에 대해 등록 말소와 기부금 반환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용수 할머니. 연합뉴스

이용수 할머니. 연합뉴스

 
김 변호사는 이날 "나눔의집 후원자 29명이 나눔의집을 상대로 제기한 후원금 반환 소송도 같이 접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나눔의집 후원자 23명은 1차로 후원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91) 할머니가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TF 보고를 들은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민욱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91) 할머니가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TF 보고를 들은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민욱 기자

나눔의집은 불교계에서 운영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거주시설로, 최근 직원 내부 고발로 후원금 횡령 의혹이 불거졌다.  
 
나눔의집 후원자는 "5년여간 할머니들의 재활치료나 주거안정을 위해 사용될 줄 알고 후원했는데, 다르게 사용된다는 의혹이 나왔다"며 "이에 대해 몹시 화가 났고 빨리 이 돈이 반환돼 원래 후원하려던 곳에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