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스가 관방, 군함도 왜곡 논란에 "객관적 자료 전시한 것"

중앙일보 2020.06.24 17:58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4일 일본 정부 산업유산정보센터가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에선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왜곡된 내용을 전시해 논란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센터에 있는 자료들은 객관적인 1차 자료"라고 주장했다. 
 

정보센터 '조선인 차별 없었다' 자료에
"당시 상황 설명하는 객관적 1차 자료"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세계문화 유산 등록 취소 요구에 응하지 않도록 유네스코에 요청할 생각은 없느냐, 일본 정부는 군함도를 포함해 전쟁 전 일본사회에 차별적 대응이 있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스가 장관은 "우리나라는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 등을 성실히 이행해왔고, 계속 적절히 대응해 나갈 생각"이라며 "이런 입장을 평소에도 항상 유네스코에 전달해왔다"고 답했다.
 
산업유산정보센터내부의 모습. [산업유산정보센터 제공]

산업유산정보센터내부의 모습. [산업유산정보센터 제공]

 
이어 "전쟁 전, 또 전쟁 중의 개별 사례는 (사람마다)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정부가 일괄적으로 답변하긴 어렵다"면서도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있는 증언 영상은 하시마 탄광에 생활했던 주민들의 당시 생활상황과 노동환경, 조선반도(한반도) 출신자들과의 관계 등을 소개하는 객관적인 1차 자료"라고 주장했다.
 
지난 15일 일반 관람을 시작한 산업유산정보센터는 군함도에 살았던 주민들의 증언이라며 "조선인에 대한 따돌림은 없었고, 오히려 귀여워해 줬다"는 내용 등을 소개했다. 
 
스가 장관의 주장은 이런 증언들이 당시의 상황을 보여주는 객관적인 자료라는 뜻이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