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은 소중하니까”…BMW 이어 MINI도 한국서 최초 공개

중앙일보 2020.06.24 14:30
24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포레스트캠프에서 뉴 미니 컨트리맨 월드 프리미어 행사가 열렸다. 사진 미니코리아

24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포레스트캠프에서 뉴 미니 컨트리맨 월드 프리미어 행사가 열렸다. 사진 미니코리아

프리미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뉴 미니(MINI) 컨트리맨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한국에서 공개됐다.
 
미니코리아는 24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포레스트캠프에서 ‘뉴 미니 컨트리맨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열었다. 미니가 한국에서 신차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니의 모기업인 BMW도 지난달 인천 영종도 BMW드라이빙센터에서 신형 5∙6시리즈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미니 측은 한국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한 이유에 대해 우선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꼽았다. 현재 세계 각국이 이동제한 조치를 서서히 풀고 있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고 차가 제대로 팔리는 곳은 한국 등 아시아 일부 국가뿐이다.
뉴 미니 컨트리맨. 사진 미니코리아

뉴 미니 컨트리맨. 사진 미니코리아

컨트리맨이 도심과 아웃도어 라이프를 아우르는 콘셉트를 지향하는데 한국은 지리적 특성상 도시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높은 산에 둘러싸였다는 점, 그리고 캠핑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점도 작용했다고 미니 측은 설명했다.
 
무엇보다 미니를 포함한 BMW그룹은 한때 수입차 판매량 1위를 기록했던 한국 시장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미니는 2005년 한국 진출 첫해 761대를 팔았는데 이후 연간 50~98%씩 급성장을 거듭하다 지난해 1만222대 판매를 달성해 ‘1만대 클럽’에 안착했다.
뉴 미니 컨트리맨 월드 프리미어 행사 현장. 사진 미니코리아

뉴 미니 컨트리맨 월드 프리미어 행사 현장. 사진 미니코리아

중대형 차량을 선호하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 판매 10위권 안에 든 소형차 브랜드는 미니가 유일하다. 베른트 쾨버 글로벌 미니 총괄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은 미니의 8번째로 큰 시장으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된 뉴 미니 컨트리맨은 2세대 컨트리맨의 부분변경 모델로 디자인∙내부공간∙편의사양 등에서 진화했다는 게 미니 측 설명이다. 국내에는 올해 4분기에 출시 예정이다.
뉴 미니 컨트리맨. 사진 미니코리아

뉴 미니 컨트리맨. 사진 미니코리아

컨트리맨은 미니의 유일한 4도어 SUV다. 전 세계 미니 판매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 있는 모델이다. 4m가 넘는 전장, 4도어, 사륜구동을 시도한 ‘개척자’라고 미니 측은 강조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뉴 MINI 쿠퍼 SE 컨트리맨에는 최고 출력 220마력을 발휘하는 하이브리드 전용 사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된다. 프리미엄 소형차로 분류되지만, 뒷좌석을 접으면 트렁크 용량이 최대 1390L까지 늘어난다.
 
한편 미니 측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전 세계에 온라인 생중계한다. 시차 등을 고려한 조치다. 1959년 영국에서 시작한 독특한 외관의 미니는 1994년 BMW가 미니가 속한 로버그룹을 인수하면서 2000년부터 BMW그룹 소속이 됐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