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사 콕찍어 "엉덩이 내꺼"···공군3여단, 이번엔 성추행 의혹

중앙일보 2020.06.24 12:17
방혜린 군인권센터 상담지원팀장이 24일 마포구 센터에서 공군 3여단 간부의 병사 성추행 제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센터는 공군 3여단 강모 중사가 병사를 상대로 상습적인 성희롱과 성추행을 했다는 다수의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방혜린 군인권센터 상담지원팀장이 24일 마포구 센터에서 공군 3여단 간부의 병사 성추행 제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센터는 공군 3여단 강모 중사가 병사를 상대로 상습적인 성희롱과 성추행을 했다는 다수의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른바 '황제 복무' 논란이 불거진 공군 3여단 소속 한 부대에서 부사관이 수개월간 상습적으로 병사들에게 성희롱·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24일 서울 마포구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군 방공유도탄사령부 제3여단 예하 방공포대 소속 간부인 강 모 중사가 지난 2월부터 4개월간 소속 병사들을 상대로 폭언·욕설을 일삼았을 뿐 아니라 성희롱·성추행까지 범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강 중사는 지난 4월 다수 병사 앞에서 한 병사를 특정해 "OOO 엉덩이는 내꺼다. 나만 만질 거니까 허락받고 만져라"라고 말했다. 순찰 중 또 다른 병사에게 공포탄을 전달하면서 양손에 쥐고 성행위를 묘사하기도 했다. 강 중사는 "내가 네 뒷조사 다 해놨으니 신고해라" 등 협박성 발언도 했다는 게 센터 측 설명이다. 
 
센터는 "고립된 지역에서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공군 방공포대 특성상 2차 피해를 우려한 병사들이 신고를 주저해온 것 같다"며 "국방부 징계 규정상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은 음담패설이나 성희롱·혐오 표현을 징계 처리하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방혜린 센터 간사는 "공군은 가해자의 보직을 즉각 해임하고 엄중 처벌하라"면서 "국방부는 좁은 범위의 성희롱만을 처벌하는 현행 규정을 전면 재검토해 성희롱·성차별 표현과 관련한 징계 절차 개선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센터는 상담과 제보를 통해 확보된 진술을 바탕으로 법리 검토 후 가해자에 대한 고소·고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공군 3여단은 최영 전 나이스그룹 부회장의 아들이 군 복무 특혜를 누리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부대가 소속된 곳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2일 최 모 병사가 상관인 부사관에게 빨래와 음료수 배달 등 심부름을 시키고 1인 생활관을 사용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최 전 부회장은 지난 16일 "아직 모든 의혹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저의 불찰"이라며 사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