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집합금지명령 위반' 방판업체 대표 첫 검찰 송치

중앙일보 2020.06.24 12:00
서울시에 내린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제품설명회를 연 방문판매업체 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집합금지명령 위반 혐의를 적용해 검찰로 넘긴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22일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제품설명회를 개최한 혐의(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건강식품 방문판매업체 대표 A씨(60)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22일 한 건강식품 방문판매업체가 서울시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제품설명회를 개최했다. 강북경찰서

22일 한 건강식품 방문판매업체가 서울시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제품설명회를 개최했다. 강북경찰서

경찰에 따르면 강북구청은 "A씨가 집합금지 행정명령서를 받고도 지난 18일 사업장에 어르신 20여명을 모아놓고 제품설명회를 열었다"며 강북경찰서에 고발장을 냈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관련자 조사 등을 거쳐 지난 22일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방문판매업체 등의 집합금지명령 위반 행위에 대해 적극 수사해 엄중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발생하자 지난 8일 방문판매업체 상품설명회, 교육, 세미나, 레크리에이션 등 물건 판매 행위를 금지하는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