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민 10명 중 7명 "탈북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중앙일보 2020.06.24 11:16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이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기도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만 18세 이상 경기도민 12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1%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북전단을 계속 살포해야 한다"는 답변은 22%였다. 
경기도

경기도

응답자의 59%는 "대북전단 살포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답했다.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답변은 38%였다.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 주민의 인권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탈북단체 주장에 대해선 경기도민의 61%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60%는 "대북전단 살포로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경기도

경기도

경기도가 김포와 포천·고양·연천·파주 등 접경지역을 오는 11월 30일까지 '위험구역'으로 지정해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응답자의 77%는 "잘했다"고 평가했다.
 
대북전단 살포 금지 대책과 관련해서는 "현재 수준 유지"가 44%, "더 강화해야 한다"가 41%로 '유지·강화' 의견이 85%였다. "완화해야 한다" 의견은 11%였다. 
자료 경기도

자료 경기도

향후 남북관계에 대한 예상은 엇갈렸다. "더 나빠질 것"(25%)이란 의견과 "더 나아질 것"(21%)이란 전망은 물론, "지금과 비슷할 것’"이란 의견도 50%로 나타났다. "지금보다 나아질 것"(73%), "지금과 비슷할 것"(18%), "지금보다 나빠질 것"(4%)이라고 전망한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 직후 분위기와 달랐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대북전단 살포 행위로 도민들이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모든 행정수단을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막겠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