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시름 던 KLPGA,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 캐디 음성 판정

중앙일보 2020.06.24 10:11
포천힐스 컨트리클럽. [사진 KLPGA]

포천힐스 컨트리클럽. [사진 KLPG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경기 포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이 예정대로 열릴 예정이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24일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캐디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에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이 열릴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에 다녀간 내장객이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고, 대회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긴급 방역 작업을 벌였다. 또 24일 예정했던 연습 라운드도 취소됐다.
 
일단 확진자와 유일한 밀접 접촉자로 지목됐던 캐디가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대회는 예정대로 25일부터 나흘간 열릴 수 있게 된다. KLPGA 측은 "대회 조직위원회가 관련 회의를 통해 철저한 방역 대책과 향후 계획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