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운대 파라솔 4200개에서 1800개로 줄인다

중앙일보 2020.06.24 00:03 18면
7월 피서철을 앞두고 본격 개장하는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비상이 걸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여행 수요가 국내로 돌아선 데다가 실내보다는 실외를 선호하면서 해수욕장에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면서다.
 

마스크 착용 권장, 야간개장 취소
샤워장 동시이용 13명서 7명으로

23일 해운대구에 따르면 오는 7월 1일부터 해운대해수욕장 파라솔 운영구간이 지난해 14개에서 12개로 줄어든다. 1개 운영구간에 설치되는 파라솔의 숫자도 300개에서 144개로 절반가량 줄인다. 김기환 부산 해운대구 해수욕장운영팀장은 “파라솔 간격을 2m씩 띄우고 설치해 지난해 4200개였던 파라솔은 올해 1800개로 줄어든다”고 말했다.
 
각 파라솔에는 번호가 매겨져 이용객을 관리한다. 파라솔을 빌리는 피서객이 스마트비치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면, 승인번호를 이용해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 확진자 발생 시 역학 조사를 바로 할 수 있다.
 
해운대 해수욕장 내 샤워장 8개 동을 이용할 때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야 한다. 기존에는 동별로 동시에 13명이 샤워할 수 있었다. 올해에는 중간중간 샤워기 작동을 막아 최대 7명만 동시 이용할 수 있다.
 
백사장에서 피서 용품을 대여할 경우 발열 체크를 하고 방문객 명단에 이름을 써야 한다. 또 백사장 곳곳에 빨간 우체통을 설치해 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의 명함을 수집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경우 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서다. 해운대구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예산이 확보되면 백사장에 총 200명의 관리 요원을 배치할 예정이다.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요원과는 별도로 마스크 착용 등을 권장하기 위한 인원이다. 해운대 해수욕장은 전체 면적이 12만㎡로 1명당 3.2㎡ 공간이 필요해 적정 피서객은 3만7500명이다.
 
해변에서 하는 자체 행사도 모두 취소했다. 7월 24일부터 17일간 계획된 야간개장도 하지 않는다. 2016년 야간개장이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야간에 올빼미 피서객이 몰릴 경우도 대비해 거리 두기 계도 인원도 상시 배치할 예정이다.
 
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