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항 막다 항만 놓쳤다, 4인1조 밀착 하역작업 방역 역부족

중앙일보 2020.06.24 00:02 종합 12면 지면보기
23일 오후 부산 감천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원들이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이 화물선 선원 21명 중 16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송봉근 기자

23일 오후 부산 감천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원들이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이 화물선 선원 21명 중 16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송봉근 기자

부산항 감천부두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선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무더기로 나오면서 항만 방역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자 서류로만 검역이 진행되면서 유증상자 통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부두 하역 현장에서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자서류만으로 검역 후 입항
유증상자 통보 안 하면 속수무책
승선 검역 대상국에 러시아 빠져
거리두기 힘든 작업 특성도 문제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국립부산검역소에 따르면 21일 감천부두에 정박해 하역 작업을 한 러시아 국적 냉동수산물 운반선 아이스스트림호(3403t) 승선원 21명 중 1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들과 동선이 겹치는 등 접촉한 사람들의 숫자가 적지 않아 감염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가 진행 중인 인원만 244명이다. 선박에 승선해 이들과 직접적으로 만난 부산항운노조원과 수리공, 화물 검수사, 수산물 품질관리원 소속 공무원 등 밀접 접촉자도 61명에 이른다. 이 선박 바로 옆에 정박한 같은 선사 소속 아이스크리스탈호(3246t)에서도 이날 선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이 선박이 검역 관련 서류를 전자시스템으로 제출하는 ‘전자 검역’ 대상으로 입항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손태종 방대본 검역지원팀장은 “전자 검역이더라도 유증상자가 있다고 통보를 하면 검역관이 검역 단계에서 배에 승선해 검역조사를 한다”며 “그런데 이 선박은 코로나19 관련 유증상자 통보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입항 다음날인 22일 이 선박의 해운대리점에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선원 교대가 있었고, 당시 하선한 선장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신고가 뒤늦게 들어왔다. 검역관이 배에 올라가 검역을 하면서 고열의 유증상자 3명을 발견했고 선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한 결과 17명이나 확진된 것이다.
 
당국은 러시아 측이 미리 통보하지 않았다고 해명하지만, 선제적인 방역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 비판이 나온다. 현재 중국과 이란, 이탈리아에 대해선 배에 직접 올라 ‘승선 검역’을 하지만 누적 확진자가 세계 3위인 코로나19 고위험국인 러시아는 승선 검역 대상에서 빠져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러시아가 최근 한 두달 사이 환자가 폭발적으로 발생한 측면이 있고, 선박은 코로나19 감염에서 위험한 장소”라며 “항만 방역에 선제적 조치가 이뤄졌어야 하는데 아쉬운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늦은 감이 있지만 러시아도 승선 검역 대상으로 포함해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두 현장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도 문제다. 부산 항운노조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항만 산업 특성상 현장에서 지키기 어렵다”며 “하역할 때 4명이 조를 이뤄서 작업하는데 화물이 무거워 다닥다닥 붙어서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46명 가운데 30명이 해외유입 사례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지역발생보다 많아진 것은 지난달 18일 이후 36일 만이다.
 
부산=황선윤·이은지 기자, 백민정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