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급한 통일부 "22일 날린 대북전단, 북한엔 가지 않았을 것"

중앙일보 2020.06.23 18:57
22일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 전단 살포 주장과 관련해 통일부가 “북측 지역으로 이동된 전단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탈북자 단체 주장 신뢰도 낮아"
"22~23일 바람 북한쪽으로 안 불어 "
풍선 1개 23일 오전 홍천서 발견
단체, "풍선 20개 날렸다" 주장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띄웠다는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23일 오전 강원도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띄웠다는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23일 오전 강원도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이날 오후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6월 22일 밤 파주에서 관련자들을 통해 대형 풍선 20개를 이용해 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했으나, 정황상 신뢰도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유관 기관에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풍선 1개가 강원도 홍천에서 발견됐으며, 박대표 측의 준비 물자 구매 내역, 22~23일 풍향 등 제반 상황을 감안할 때, 북측 지역으로 이동된 전단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측 지역으로 전단이 가지 않았다는 통일부의 설명은 북한이 대남 전단을 보내겠다고 수차례 경고한 상황에서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서둘러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에 따르면 자유북한운동연합측은 경찰이 풍선 부양용 수소가스를 압수하는 등 단속이 강화되면서 수소가스 확보가 어려워지자 풍선 1개를 부양할 수 있는 수준의 헬륨가스를 구매했다. 또 이날 오전 홍천에서 발견된 풍선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에서 주장한 소책자, 달러 지폐, SD카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통일부는 “박대표측이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의 살포 시도를 지속하고, 허위 사실로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 주민들의 생명ㆍ안전을 위협한 데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관계 기관은 박대표측의 사무실ㆍ주거지에 대해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경기 파주에서 22일 밤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 전단 50만장과 ‘진짜  용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천장, SD카드 1천개를 20개의 대형풍선에 매달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박상학 대표는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며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말했다. 박대표는 “나는 경찰에서 계속 추적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회원들을 교육해 대북전단을 살포했다”면서 “수소가스 구입이 어려워지고, 갖고 있던 수소가스도 다 압수당해 17배 비싼 헬륨가스를 구입해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설명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