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혁 감독 "강정호 복귀? 저는 현장에만 집중합니다"

중앙일보 2020.06.23 17:34
"저는 현장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이 강정호 복귀 논란으로 시끄러운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손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가진 사전 인터뷰에서 "강정호 기자회견에 대한 기사를 조금 봤다. 강정호 관련 일은 프런트에서 결정할 것이다. 저는 현장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하는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 [연합뉴스]

이날 오후 강정호는 서울 스탠포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에서 야구할 자격이 있는지 수없이 생각했다. 정말 변화된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키움 구단이 받아준다면 첫해 연봉을 전액 기부하겠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음주운전 피해자들과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정호는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뛰던 지난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혈중알코올농도 0.084%)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다. 이어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나 더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강정호는 지난달 KBO리그 복귀 의사를 밝혔고, KBO는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강정호는 보류권을 가지고 있는 키움 구단의 허락이 떨어지면, 이르면 내년에 KBO리그에서 뛸 수 있다. 그러면서 강정호 복귀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키움 구단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여론은 음주운전을 3회나 한 강정호가 그라운드에 복귀하는 것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손 감독의 입장도 난처하다. 손 감독은 "주변에서 '강정호가 팀에 정말 필요한가'라고 묻는데, 지금 제가 말하는 것이 조심스럽다. 제 한마디에 따라서 팀 분위기도 좌우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강정호 기자회견에서 진정성이 느껴졌나'는 질문에는 "제가 진정성을 느끼는 건 의미가 없다. 팬들 마음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