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가철 앞두고 방값이 80만원?…원희룡 “제주 바가지요금 묵인 않겠다”

중앙일보 2020.06.23 17:14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 관광 바가지요금의 강력한 단속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몸과 마음이 지친 국민들께서 올여름 잠시나마 청정 제주에서 숨을 돌리고 싶어 하시는데 벌써 성수기 도내 숙박비가 천정부지로 뛰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가 언급한 언론 보도는 매일경제의 ‘호텔 1박에 89만원?…제주도 ‘방값 바가지’ 도 넘었다’는 제목의 기사다. 보도에 따르면 7~8월 휴가철을 앞두고 제주도 내 일부 숙박시설의 가격이 치솟았는데, 한 고급 호텔의 경우 1박 패키지 상품 가격이 90만원에 육박하고, 독채형 빌라 방값은 하루에 200만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원 지사는 “일부의 바가지 상혼이 제주 이미지를 흐리게 하고 ‘이래서 해외에 가는 것’이라는 비난을 나오게 한다”며 “코로나 위기 속에 한 명의 여행객이라도 정성스럽게 맞이하려고 준비하는 수많은 제주의 관광업체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오해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해외여행길이 사실상 막혀버린 틈을 타 한탕주의를 노리는 업체의 바가지요금을 묵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관련 부서에 실태를 면밀하게 파악하고 강력한 대응 조치를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