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육대 간호대학의 '후배사랑'…코로나 특별장학금 지급

중앙일보 2020.06.23 17:05
〈사진 - 삼육대 김일옥 간호대학장(맨 오른쪽)과 정현철 간호학과장(맨 왼쪽), 장학생 대표들이 간호대학 밀알장학(발전)기금 동판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삼육대 김일옥 간호대학장(맨 오른쪽)과 정현철 간호학과장(맨 왼쪽), 장학생 대표들이 간호대학 밀알장학(발전)기금 동판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육대 간호대학(학장 김일옥) 동문 선배들이 모금한 장학기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후배들에게 전달됐다.  
 
삼육대 간호대학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장학금 1천만원을 편성해 재학생 30명에게 전달했다.  
 
장학금 재원은 동문들이 후배들을 위해 기부한 ‘밀알장학기금’으로 마련했다. 삼육대 간호대학은 지난 2000년부터 ‘사랑의 이름으로 뿌려주신 밀알, 세상을 밝히는 인재로 키우겠습니다’라는 표어를 내걸고 장학 및 발전기금 모금을 전개하고 있다.
 
4학년 학생들이 매년 졸업 전 한 자리에 모여 기부금을 약정하는 것은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이 학과의 전통이다. 취업 후 3년간 매달 일정액을 장학금으로 내놓아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을 돕겠다는 취지다. 이 같은 자발적인 기부는 교외로도 확산됐고, 국내외 동문들의 고액 기부로 이어져 현재까지 총 2억2062만원의 밀알장학기금이 모금됐다.  
 
삼육대 간호대학은 매 학기 이 기금을 활용해 밀알장학금을 지급하는데, 이번 학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재학생들을 우선 지원하기로 하고 1천여만원을 특별장학금으로 편성했다.
 
물류센터에서 근무하시는 아버지가 집단 감염 사태로 휴직하게 된 학생, 매출에 큰 타격을 입게 된 자영업 가정 학생, 아르바이트를 그만두게 된 학생 등 코로나19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30여명의 학생들에게 각 20~40만원의 장학금이 전달됐다.
 
삼육대 김일옥 간호대학장은 “큰 금액은 아니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가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동문 선배들이 후배들을 위해 모금한 장학기금인 만큼, 희망을 잃지 않고 학업에 정진하여 선배들의 뜻을 빛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