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2번째 생일날도 현장 간 이재용, 세탁기 앞에 쪼그려앉았다

중앙일보 2020.06.23 16:4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차세대 생활가전 전략 점검을 위해 경기 수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차세대 생활가전 전략 점검을 위해 경기 수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경기도 수원 생활가전(CE) 사업부를 찾아 주요 경영진과 '코로나 위기'의 대응 방안과 미래 전략을 논의했다. 이날은 마침 이 부회장의 52번째 생일로, 이 부회장의 현장 방문은 반도체연구소에 이어 나흘만이다. 이 부회장은 자신의 기소 여부와 관련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26일)를 앞두고 있다. 
 

"흔들리지 말고 과감하게 도전하자" 

이 부회장은 CE사업부 경영진과의 간담회에서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며 “자칫하면 도태된다. 흔들리지 말고 과감하게 도전하자”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먼저 미래에 도착하자”고 임직원을 독려했다. 이 부회장의 발언은 하이얼·TCL 등 중국 업체들이 가전 분야에서도 바싹 뒤쫓아오고 있는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의 간담회에는 김현석 CE부문장(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 강봉구 한국총괄(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냉장고를 열어 내부를 살펴보는 이재용 부회장. [사진 삼성전자]

냉장고를 열어 내부를 살펴보는 이재용 부회장. [사진 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간담회를 마친 뒤 수원사업장 내 가전 쇼룸(전시장)에 들러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들어간 각종 제품을 살펴봤다. 그는 직접 쪼그려 앉아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 이기수 생활가전 개발팀장(전무)과 함께 세탁기 내부 구조를 살펴보기도 했다.
 

반도체, 모바일, 가전 모두 점검

삼성 CE사업부는 올해 이용자의 습관, 사용패턴, 옷감 등을 파악해 스스로 빨래·건조 시간을 정하는 ‘그랑데 AI’ 세탁기·의류건조기를 출시했다. 기기 안에서 AI 연산을 처리하는 ‘온디바이스 AI’에 ‘클라우드 AI’를 결합한 게 특징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8월 광주 CE사업장을 방문해서도 경영진에게 "전통 가전제품에 대한 생각의 한계를 허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법원이 지난 9일 구속영장을 기각한 이후, 이 부회장은 반도체부터 모바일, 가전까지 삼성전자의 3대 사업군 경영진을 모두 만나는 현장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오전에 반도체 부문 경영진, 오후에는 무선사업부 임원진과 간담회를 했다. 19일에는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반도체 부문 사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가혹한 위기 상황이다.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