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갓갓 공범' 안승진 얼굴 공개···'12세 여아 성폭행 했냐'에 "네"

중앙일보 2020.06.23 14:50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뉴스1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뉴스1

텔레그램 n번방을 최초로 개설해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인 안승진(25)이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 반팔 티셔츠 차림에 초췌한 얼굴
범행 이유 대해 “저의 음란물 중독 탓”

23일 오후 2시쯤 경북 안동경찰서에서 대구지검 안동지청으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경찰은 안씨의 얼굴을 공개했다. 검은 반팔 티셔츠에 둥근 안경을 끼고 나타난 안씨는 구속 수사로 초췌한 모습이었다.
 
취재진이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안씨는 “피해자와 그 가족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2015년 만 12세 여학생을 성폭행한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특별한 범죄 수익이 나오지 않는데도 계속 범행한 이유를 질문하자 “저의 음란물 중독으로 인한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해 ‘갓갓’ 문형욱과 연락한 이유를 묻자 “성적 호기심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했다.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뉴스1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앞서 안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15일 구속됐다. 경찰은 문형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중 안씨가 n번방 성착취물을 유포하고 문씨와 함께 피해자들을 협박한 정황을 확인했다. 이후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수집·분석한 증거 등을 토대로 안씨를 조사해 범행을 자백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2015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10여 명의 아동·청소년에게 접근해 노출영상을 전송받아 협박하는 방법으로 아동성착취물을 제작하고, 2015년 4월 SNS로 알게 된 12세 아동과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3월 문형욱의 지시를 받아 피해자 3명을 협박하는 등 방법으로 아동성착취물 제작을 시도한 혐의와 지난해 3월부터 6월까지 아동성착취물 1000여 개를 유포하고 아동성착취물 9200여 개를 소지한 혐의도 있다.
 
안동=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