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평 주택 화재로 숨진 일가족…정신질환 아들 흉기든 채 발견

중앙일보 2020.06.23 13:50
 
경기도 가평군 단독주택에서 화재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3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13분쯤 가평군 가평읍의 한 샌드위치 패널 재질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약 1시간 6분 만에 주택을 모두 태운 뒤 꺼졌다. 집안에서는 A씨(82)와 부인(65), 아들(51)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가족 중 한명인 막내아들(46)은 불이 꺼진 뒤 약 3시간 후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흉기를 들고 횡설수설하면서 비틀거려 경찰이 임의동행했다.
 

경찰, 방화 가능성도 수사  

경찰 관계자는 “막내아들이 흉기를 들고 있었지만, 혈흔이나 그을음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음주측정을 한 결과 술은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막내아들은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라며 “정신과 치료를 받은 병력이 확인돼 정신과 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말했다.
가평군 단독주택 화재 현장. [가평소방서 제공]

가평군 단독주택 화재 현장. [가평소방서 제공]

 
경찰은 가족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다. 또 현장 감식을 진행하는 한편, 화재 발생 전후 막내아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방화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