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식약처, 미용 목적 LED마스크 안전 기준 마련

중앙일보 2020.06.23 11:00
식품의약품안전처.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LED 마스크에 대한 공통 안전기준을 새로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의료용 제품,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비의료용 미용제품의 안전관리를 맡게 된다.
 
지금까지는 피부탄력 개선 등 미용 목적의 LED 마스크에 대한 안전기준이 없어 소비자 피해 발생에 대한 우려가 컸다.
 
식약처는 의료용은 물론 비의료용 LED 마스크에도 ▶광(光)출력을 인체 위해가 없는 수준으로 낮추고 ▶광 출력 측정 시 실제 환경과 동일한 1~2㎝ 거리에서 측정하며 ▶청색광 등을 사용하는 제품은 자동 출력차단 장치 및 안구보호 장치 장착을 의무화하여 사용자의 눈을 보호하도록 공통 안전 기준을 마련했다.  
 
이 기준은 신규 허가 의료기기에는 즉시 적용된다. 기존 허가제품의 경우 기준이 반영될 수 있도록 24일자로 행정예고 할 예정이다.
 
한편 국가기술표준원은 미용 목적인 비의료용 LED 마스크를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안전관리 대상에 새롭게 포함시켜 안전관리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LED 마스크에 대해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안전관리를 실현하기 위한 이번 조치를 통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