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젠 원격로봇이 검체 체취···드라이브 스루 K방역 또 진화했다

중앙일보 2020.06.23 10:0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속에 ‘드라이브 스루’등으로 성가를 높인‘K방역’이 또 한 단계 진화하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은 의사와 환자의 직접 접촉 없이도 진료에 필요한 검사 대상물을 원격으로 채취할 수 있는 로봇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기계연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 의료기계연구실 서준호 박사 연구팀은 동국대 의대 김남희 교수 연구팀과 함께 의사가 비대면 원격으로 의심환자의 코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로봇 시스템을 개발했다.  로봇 시스템은 의료진이 조작하는 ‘마스터 장치’, 환자와 접촉하는 ‘슬레이브 로봇’으로 이뤄진다. 슬레이브 로봇에 환자의 코와 입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일회용 스왑(swab)을 장착하고 마스터 장치를 움직이면 슬레이브 로봇이 이를 따라 움직인다.  
한국기계연구원이 개발한 원격 검체 채취 로봇. [사진 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이 개발한 원격 검체 채취 로봇. [사진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진은 비대면 검체 채취를 위해 원격제어 로봇기술을 적용했다. 슬레이브 로봇에 장착된 검체 채취용 스왑은 마스터 장치의 움직임대로 상하좌우로 이동하거나 회전하며 원하는 부위에 삽입돼 검사 대상물을 채취한다. 또 서로 떨어진 환자와 검사자 간 음성과 영상으로 통신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됐다.
 
의료진은 환자의 콧구멍과 입, 스왑의 위치를 카메라 영상으로 확인하면서 로봇을 직접 작동할 수 있다. 또한, 스왑이 삽입될 때 발생하는 힘을 검사자가 원격에서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검체 채취의 정확도와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기계연 서준호 박사는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코로나 19 바이러스와 같이 전염성이 강한 고위험 바이러스의 검체를 비대면으로 채취할 수 있어 의료진의 감염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최준호 과학ㆍ미래 전문기자 joonho@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준호 최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