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동신문 "대남전단 살포, 판문점선언 위반?…철면피한 망동"

중앙일보 2020.06.23 09:57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평양 출판·인쇄대학교의 학생들이 대남 적대 사업에 결의를 다지는 모습을 전했다. 북한은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이유로 대남 적대 국면에 돌입한 뒤 최근 대북 전단에 대한 보복으로 대남 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평양 출판·인쇄대학교의 학생들이 대남 적대 사업에 결의를 다지는 모습을 전했다. 북한은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이유로 대남 적대 국면에 돌입한 뒤 최근 대북 전단에 대한 보복으로 대남 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북한의 대남전단 살포는 판문점 선언 위반’이라는 한국 정부 및 여당을 향해 “철면피한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23일 ‘북남(남북)관계 파괴자들의 뻔뻔스러운 추태’라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을 통해 “도적이 매를 드는 철면피한 망동이 아닐 수 없다”며 “합의 위반에 대해 논할 것 같으면 남조선 당국은 입이 열 개라도 말할 자격조차 없다. 북침 전쟁연습을 포함한 온갖 적대행위를 감행하고, 삐라 살포 망동을 묵인하는 등 북남 합의사항들을 체계적으로 위반하고 파기해왔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전체 인민의 의사에 따라 계획되고 있는 대남보복 삐라 살포 투쟁에 그 어떤 합의나 원칙에 구애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북한 선전 매체들도 남북관계 악화 책임을 한국에 돌리고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북한이 체제 선전을 위해 개설해 운영 중인 사이트 ‘메아리’는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무리한 요구에 항변 한마디 못하고 묵묵히 동참하고 있다”며 “세계제패 전략 실현을 위해서라면 ‘동맹’도 서슴없이 희생물로 만드는 것이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방송 ‘통일의 메아리’도 “남조선 당국이 북남관계가 파국 지경에 이른 지금에 와서 ‘대화와 소통’, ‘지속가능한 평화’ 등 떠들어대지만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라며 “현 사태를 불러온 죄악의 대가를 치를 시간을 기다리는 게 좋을 것”이라고 가세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