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부산항 입항 러시아 화물선 선원 16명 코로나 확진

중앙일보 2020.06.22 23:02
부산항 북항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화물선 선원들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3일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모습. 21일 부산 북항 감천항에 입항항 러시아 화물선 선원 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대병원에 격리됐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모습. 21일 부산 북항 감천항에 입항항 러시아 화물선 선원 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대병원에 격리됐다. 연합뉴스

 

21일 입항 뒤 선원 21명 검사, 16명 확진
하역작업 부산항운노조원 160명 격리돼

22일 부산항만공사와 부산항운노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20분쯤 감천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화물선 아리스스트림호(3000t급)에 승선 중이던 선장과 선원 등 2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들을 부산대병원으로 이송, 격리 치료 중이다. 음성으로 나온 5명은 선박 안에서 대기 중이다.
 
부산항만공사는 러시아 선원들과 함께 하역작업을 벌인 부산항운노조원 160여 명에 대해 격리 조치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아리스스트림호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출발, 지난 21일 오후 부산항 북항 감천항에 입항했다. 하역작업을 마친 선장과 선원들은 배에서 내리기 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강화된 규정에 따른 조치였다.

 
부산항만공사는 “화물선의 전 선장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하선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선원들의 진수를 토대로 선원들이 전 선장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러시아 선원들과 접촉한 항운노조원이 많아 추가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며 “부산시 등 방역 당국과 협조해 신속하게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항운노조는 작업 특성상 일부 조합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 부산항운노조 관계자는 “하역 작업자들이 해당 선박에 승선해 작업한 만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부산=위성욱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