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눔의 집' 시설장 교체했지만…내부고발 직원들과 갈등 계속

중앙일보 2020.06.22 19:47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공동 생활시설인 경기 광주 나눔의 집. 김민욱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공동 생활시설인 경기 광주 나눔의 집. 김민욱기자

후원금 횡령 의혹에 휩싸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 집’의 시설장이 교체됐으나 시설 운영진과 내부고발 직원들의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내부고발 직원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시민단체로 구성된 ‘나눔의 집 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전 안신권 전 소장이 시설에 들어와 위협을 가하며 그동안 운영의 책임을 전가했다”며 “내부고발한 직원들을 괴롭히고 시설과 법인 행정 및 회계자료 등의 은폐와 폐기가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직 처리된 안 전 소장이 시설에 드나들 수 있었던 것은 최근 법인이 채용한 신임 시설장과 사무국장 등이 안 전 소장과 입장을 같이 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운영진이) 내부고발한 직원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스마트폰으로 상황을 찍어가며 감시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정당한 업무라고 항변하지만 법인의 부정·비리·인권침해 문제의 축소 및 왜곡을 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 피고발인인 안 전 소장 등에 대한 수사를 통한 법적 조치가 이뤄지기도 전에 그 공백 상황을 이용해 사태를 유리하게 가져가려는 비도덕적이고 비윤리적인 행태라면서 “이 모든 원인은 지도·관리 감독과 감사의 주체인 경기도, 광주시의 안일하고 무책임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는 법인이 최근 채용한 우모 시설장도 처음 출근해 업무를 시작했다. 우 시설장은 안 전 시설장과 업무 인수인계를 하는 과정에서 내부고발 직원들과 첫 대면을 하며 마찰을 빚었다.
 
내부고발 직원들을 대표하는 김대월 학예실장은 “새 시설장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생활관에 찾아와 법인 회계를 담당하는 내부고발 직원에게 생활관 외 다른 곳에서 일하라고 하고, 생활관 내에 자신의 책상을 요구하는 등 출근 첫날부터 갈등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시설장은 “나눔의 집 시설을 책임지는 자리라서 생활관을 둘러보며 할머니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현황을 파악했을 뿐”이라며 “나눔의 집 운영진과 직원들이 윈윈하기를 바란다”고 반박했다.  
 
앞서 내부고발 직원들은 지난 18일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경기도 등에 “경찰 수사 결과나 경기도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이사 승려들이 시설장을 채용하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나눔의 집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김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나눔의 집 운영진이 막대한 후원금을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현금과 부동산으로 적립해 노인요양사업에 사용하려 한다며 국민신문고 등에 민원을 제기하고 안 전 소장과 전 사무국장, 이사 승려 4명을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