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신집권 개헌'에 물불 안가리는 푸틴, 아파트·자동차까지 경품으로 나와

중앙일보 2020.06.22 18:57
러시아가 개헌 국민투표를 앞두고 아파트, 자동차 등을 경품으로 내걸었다. 개헌안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사실상 종신집권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시베리아에 있는 크라스노야르스크는 오는 25일부터 내달 1일까지 진행되는 헌법 개정 국민투표 참여자에 줄 경품으로 아파트 10채를 내놨다.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추첨을 통해 현금을 나눠준다. 휴대전화, 자동차를 경품을 내건 곳도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연합뉴스]

푸틴은 지난 1월 국정연설에서 자신이 기존 재임했던 임기를 빼고 2024년 대선 이후 새롭게 두 차례 더 연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한 개헌안을 제안했다. 계속 당선한다면 푸틴이 2036년까지 대통령 자리를 지킬 수 있다. 다만 2연임만 가능한 기존 조항은 그대로 남겨놨다. 자신의 후임자는 장기 집권을 할 수 없도록 차단하려는 의도도 보인다. 푸틴은 국영TV 방송 '로시야1'과의 인터뷰에서 재출마 가능성에 대해 "아직 스스로 아무것도 결정하지 않았지만 헌법이 개정되면 (2024년 대선에) 출마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2000~2008년 집권한 푸틴은 2연임만 가능한 현행 헌법에 따라 총리로 물러났다. 이후 2012년 임기가 6년으로 늘어난 대통령직에 복귀했다. 2018년 재선에 성공해 현재 4번째 임기 중이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방역요원들이 지난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차역에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방역요원들이 지난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차역에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정가에서는 헌법 개정을 기정사실로 본다. 다만 푸틴은 투표율을 높여 개헌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정부가 세워놓은 투표율 목표치는 최소 55%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연일 7000~8000명씩 발생하는 상황에서 푸틴이 투표율 끌어올리는 데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정유진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