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채시험 막장 운영” 뿔난 한국남동발전 지원자들…왜?

중앙일보 2020.06.22 18:48
한국남동발전. 중앙포토

한국남동발전. 중앙포토

한국남동발전의 신입사원 공개채용 시험을 두고 잡음이 나오고 있다. 감독관의 감독 부실을 틈타 일부 수험자들이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취업준비생 커뮤니티에 잇따라 올라오면서다.
 
한국남동발전은 지난 21일 서울과 경기, 대전, 대구, 진주 등 5개 지역 9개 고사장에서 1만897명이 응시한 가운데 2020 신입사원 공개채용 시험을 진행했다. 당초 시험은 지난 2월에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이날로 연기됐다.
 
그런데 시험이 끝난 뒤 취업준비생 커뮤니티에는 부실한 시험 관리·감독에 불만을 터뜨리는 수험자들의 글이 올라왔다. 특히 취업준비 관련 오픈 채팅방에서는 ‘한국남동발전의 막장 운영 사례’라며 이를 정리한 글이 확산하기도 했다.
 
글에 따르면 명지대학교 일부 시험장에서는 시험 시간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원래라면 직무기초능력(NCS)과 직무수행능력(전공시험)에 각각 45분과 55분이 주어지고, NCS의 경우 의사소통·자원관리·문제해결 등 세 분야로 나뉘어 15분씩 따로 치러야 하는데, 해당 고사장의 감독관은 100분을 통으로 주는 혜택을 줬다는 것이다.
 
가천대학교 시험장에서는 전공시험 시간을 9분 더 줬으며, 발열검사 등으로 시험 시간이 40분이나 늦춰졌지만 파본검사 후에 이를 뒤늦게 공지해 시험지를 미리보는 특혜를 줬다는 주장도 있다.
 
서경대학교 시험장 한 감독관은 전공시험을 치르고 나면 NCS 시험으로 돌아갈 수 없는데도 “봐도 된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남동발전 측은 공채시험은 ‘시작 10분 전 입니다’는 등 시험 진행 내용을 상세하게 녹음한 방송에 따라 진행되고 방송사고를 대비해 인쇄한 시나리오를 감독관에게 주기 때문에 100분간 통으로 시간을 주는 경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의혹이 제기된 만큼 그런 사례가 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파본검사 특혜 지적에 대해선 ‘정당한 진행 방법의 하나’라면서도 한 고사장에서 수험자가 파본검사 후 필기 노트를 본 사례가 있다고 해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공시험 후 NCS를 봐도 된다는 감독관의 말에 대해서도 ‘시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답안지를 정리하라’는 게 논란의 소지가 된 것으로 보인다며, 수험자를 대상으로 진의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남동발전은 22일 ‘공정한 시험 진행을 위해 채용 대행 회사에 맡겼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 죄송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수험자 전원에게 발송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