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투극에 20명 죽자…인도 "中과 충돌땐 몽둥이 대신 총 쏜다"

중앙일보 2020.06.22 16:57
인도 정부가 인도‧중국 국경지대에서 충돌이 발생할 경우 총격이 가능하도록 교전 규칙을 개정하기로 했다. 지난 15일 히말라야 접경지에서 중국군과의 난투극 끝에 인도군이 20명 사망한 데 따른 후속 대책이다. 
 

中·印 국경 충돌 완충 장치 사라져 확전 우려

그동안 인도와 중국 양국은 우발적인 충돌이 전쟁으로 확대되지 않도록 국경지대에선 총기류 소지와 사용을 금지해왔다. 때문에 양국 군은 국경 충돌 때 총격전 대신 몽둥이로 싸우거나 돌을 던지는 재래식 전투를 벌여왔고, 지난 15일에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중국군이 비무장 상태인 인도군에 못이 막힌 몽둥이를 휘둘렀다는 주장이 인도 내에서 나오면서 강력 대응을 요구하는 여론이 커졌다.   
 
인도군이 지난 18일 히말라야 라다크로 향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군이 지난 18일 히말라야 라다크로 향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의 교전 규칙 개정으로 두 나라사이에 확전(擴戰)을 방지하던 완충 장치가 사라지게 되면서 국경지대 충돌이 더욱 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2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외신에 따르면 라지나트 싱 인도 국방부 장관은 전날 군 수뇌부 회의를 거쳐 교전 규칙 개정을 결정했다. 앞으로 중국과의 국경지대에 배치된 인도군 지휘관은 중국군의 적대 행위 발생 시 자체 판단에 따라 군에 대한 자유재량권을 갖고 대응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양국 간 충돌이 발생하면 현장 지휘관이 사격 명령까지 내릴 수 있게 된다. 
 
인도 당국자는 "최전방 군인들에게 먼저 중국군과의 싸움을 일으키지는 않되, 적의 침범이 있을 경우 물러서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인도 아마다바드에서 반중 시위가 열려 시위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포스터를 밟고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0일 인도 아마다바드에서 반중 시위가 열려 시위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포스터를 밟고있다. [AFP=연합뉴스]



지금까지 인도·중국 국경지대 최전방 2㎞ 이내의 군인은 총기와 폭발물을 휴대할 수 없었다. 양국은 확전을 피하기 위해 1996년과 2005년 이런 내용에 합의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지난달부터 히말라야 접경지에서 잦은 마찰을 빚던 양국 군은 지난 15일 라다크 갈완계곡에서 격렬하게 충돌, 인도군 20명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혈 충돌 이후 인도 곳곳에선 반중 시위가 벌어지고, 중국 제품 퇴출 운동도 대대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더욱이 18일 인디아투데이 등 인도 매체는 중국군과의 충돌로 사망한 인도군 20명 가운데 일부 시신이 훼손된 상태였다고 보도해 인도 내 반중 정서는 더욱 확산했다. 
 
세계 1, 2위 인구 대국이자 핵보유국인 두 나라는 불명확한 국경선 탓에 수십 년간 갈등을 겪고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