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대 아아’ 마시는 열정의 20대, 트렌드에 목마른 40대

중앙일보 2020.06.22 16:51
이디야커피 매장 전경.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 매장 전경.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 연령대별 커피 취향 분석

20대는 아이스 커피를 유독 선호하고, 40대는 신상품으로 출시한 커피를 선호한다. 이디야커피가 분석한 연령대별 커피 취향이다.
 
매장 수 기준 국내 최대 커피 프랜차이즈인 이디야커피는 22일 자사 회원(이디야멤버스)들이 지난해 1년간 커피를 구매한 데이터를 연령대별로 분석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연령대별 이디야커피 회원의 음료 선호도. 사진 이디야커피

연령대별 이디야커피 회원의 음료 선호도. 사진 이디야커피

‘바쁘다 바빠’ 즉석음료 선호하는 30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서 커피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연령대는 30대다. 30대의 커피 소비는 다른 연령층보다 약 20% 높았다. 이디야 멤버스 회원 중 30대의 커피음료 적립량은 회원 전체의 35% 수준이었다. 다른 연령대보다 평균 15%포인트 정도 높다.
 
1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 걸쳐 아메리카노와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베스트셀러였다. 다만 그중에서도 연령대별로 선호도가 다소 엇갈렸다. 최대 커피 소비층인 30대는 즉석음료(RTD·Ready to Drink) 구매 비율이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이에 대해 이디야커피는 “주로 직장인 비율이 높은 30대 소비자들은 일상이 상대적으로 바쁜 경우가 많아 상대적으로 구입·섭취가 간편한 즉석음료를 선호한다”며 “특히 다른 연령대보다 30대는 건강·미용에도 관심이 많아 설탕을 넣은 차에 유익균을 넣어 발효시킨 음료(콤부차·kombucha)도 많이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이디야커피 매장 내부.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 매장 내부. 사진 이디야커피

20대 ‘쿨한 우린 차가운 것만 마셔요’

30대가 커피를 가장 많이 소비한다면, 20대는 커피를 한 번 마실 때 가장 많이 마시는 편이다. 전 연령대에서 특대(extra size) 아이스 아메리카노 구매 비중(10.0%·2위)이 가장 높았다.
 
20대의 또 다른 특징은 차가운 음료의 선호도가 유독 높다는 점이다. 특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비롯해 아이스 아메리카노(24.8%·1위)·아이스 바닐라라떼(4.2%·4위)·아이스 토피넛라테(3.1%·5위) 등 아이스 음료 구매 비중이 전 연령대 중 1위였다.
 
50대·60대가 산 제품은 20대와 정반대다. 차가운 음료를 선호하는 20대와 달리 50대·60대는 따듯한 음료를 선호했다. 뜨거운 아메리카노(27.4%)가 1위였고, 티백에 과일청을 섞은 혼합차(제품명 '블렌딩 티'·2.7%)도 50대·60대가 많이 찾은 메뉴다. 연령대별 판매 점유율에서 혼합차가 5위 안에 든 건 50대·60대가 유일하다.
이디야커피가 경기도 평택시 포승공단에 자체 로스팅 공장 '이디야 드림팩토리.'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가 경기도 평택시 포승공단에 자체 로스팅 공장 '이디야 드림팩토리.'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 지난해 1억7000만 잔 커피 팔아 

10대는 달달한 음료를 상대적으로 선호하는 편이다. 복숭아 아이스티(13.2%·1위)를 가장 많이 주문했고, 얼음과 달콤한 초콜릿 등을 넣은 플랫치노 음료(8.4%·3위)와 아이스 초콜릿(2.9%·4위)도 10대가 찾은 인기 메뉴였다.  
 
달콤한 음료에 관심을 갖는 건 40대도 마찬가지다. 다만 10대와 달리, 40대는 최근 등장한 신상품 커피를 상대적으로 선호하는 편이다. 예컨대 지난해 이디야커피가 버블흑당라떼를 출시하자 이 제품을 구매하는 40대 소비자가 급증했다. 지난해 전체 40대 소비자의 2.3%가 버블흑당라떼를 구매했다. 이디야커피가 지난해 7월 관련 제품을 출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한 비율이다.  
 
한편 6월 현재 이디야멤버스 가입자는 약 480만명이며, 지난해 이디야커피에서 판매한 음료는 1억7000만잔가량이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