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경두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 9·19 군사합의 파기 아니다"

중앙일보 2020.06.22 14:28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2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2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16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데 대해 “9ㆍ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는 아니다”고 말했다. 22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다. 이날 전체회의는 야당 의원들이 빠진 채 여당 의원들로만 열렸다.  
 
정 장관은 "남북연락사무소의 폭파는 한국의 재산을 폭파한 행위와 같느냐"는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그런 행위가 군사행동”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우리 영토나 영해에서 이뤄지는 (재산 침탈) 사안과는 다소 개념상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9ㆍ19 군사합의는 직접적으로 우발적인 군사 충돌 방지하기 위해서 여러 조치를 한 사안”이라면서 “남북연락사무소와 관련한 사안은 아니다”고 했다.
 
정 장관은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다양한 상황을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보안 때문에 구체적인 건 얘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예고한 ‘대남 전단 살포’ 대책에 대해서도 “삐라 살포 수단, 방법에 따라 우리의 대응 수단ㆍ방법도 달라지기 때문에 세부적인 사항을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했다.
 
정 장관은 "북한의 삐라에 똑같은 방법으로 맞대응할 건가"라는 김병기 의원의 질의를 받고선 “상황에 따라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겠지만, 안정적 상황관리를 고려하면서 하겠다”고 답했다. 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발사할 가능성을 놓고선 “당장 그런 징후는 없다”면서도 “그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면밀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외신에서 제기한 SLBM 발사 잠수함 건조 움직임에 대해선 “지속적으로 움직임이 있다는 건 확인 중에 있다”면서도 “그 부분이 개발 완료됐다, 안 됐다고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답변했다.
 
또 "북한이 동창리 핵실험장을 복구한다면 어느 정도 걸리겠나"는 질문에 대해선 정 장관은 “당장에라도 마음먹으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