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정의연 위안부 지원금 '셀프심사' 의혹에 "문제없다" 결론

중앙일보 2020.06.22 13:58
권인숙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당 간사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여성가족위원회 당정청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인숙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당 간사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여성가족위원회 당정청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2일 여성가족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 선정 과정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출신 인사들이 참여해 ‘셀프심사’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문제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정청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협의회를 열고 여가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을 점검한 뒤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간사로 내정된 권인숙 민주당 의원은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와 보조사업자선정위원회는 완전히 분리돼 진행됐다”며 “보조사업자선정위원회에 정의연이나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이사가 참여한 바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는 ‘지원사업 수행기관 선정은 보조사업자선정위원회에서 이뤄진 것으로 심의위원회와 무관하다’는 기존의 여가부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앞서 여가부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대표)을 비롯한 정의연·정대협 출신 인사들이 심의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정의연의 지원사업 선정 과정에 특혜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자 이러한 해명을 내놓았다.
 
권 의원은 여가부의 ‘심사위원 명단 비공개’ 결정에 대해서도 “공정성과 관련한 부분이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는 것이 맞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의연 등의 회계 불투명 문제와 관련한 전반적인 지원 사업 관리 개선책까지는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