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두산 화산 폭발' 가짜뉴스로 도박사이트 유도…26억 가로채

중앙일보 2020.06.22 13:19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통신사 연합뉴스를 사칭해 가짜뉴스가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기 도박사이트로 유인한 뒤 거액을 가로챈 피의자들이 붙잡혔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피해자 62명으로부터 26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사기도박 조직원 3명과 사이트 개발자 1명을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국인 A씨와 B씨, C씨는 필리핀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연합뉴스를 사칭해 '백두산 화산 대폭발', '코로나 환자 수 많은 사람과 접촉' 등 자극적인 가짜뉴스 등의 문자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게 63만회 발송했다.
 
문자에 있는 링크를 클릭하면 D씨가 만든 사기 도박사이트로 연결됐다.
 
피해자들이 100만~1000만원을 입금하면 며칠 뒤 투자금이 큰 수익을 올린 것으로 사이트에 표시됐다. 그러나 피해자들이 수익금을 요청하면 피의자들은 수수료를 명목으로 추가 돈을 요구했다.
 
62명 중 가장 큰 사기를 당한 사람의 피해액은 2억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개설한 사기도박 관련 사이트 167개를 삭제·차단하고 이들이 은닉한 범죄 수익금 8000만원을 압수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