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녕 9살 친모 뒤늦은 후회 "감정조절 못했다, 딸에게 미안"

중앙일보 2020.06.22 11:40
9살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35)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경남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9살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35)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경남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딸에게 미안하다. 감정조절을 못 해 그런 일이 생기게 된 것을 후회한다.”
부모로부터 학대를 받은 정황이 드러나 창녕 초등학교 4학년 A양(9)의 친모 C씨(27)가 경찰 조사에서 이런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22일 학대 아동 A양 부모 검찰에 송치
A양 부모는 프라이팬과 쇠사슬은 혐의 인정
지난 2~5월 사이 학대 심해진 것으로 판단
부모 "집 나가겠다고 해 다툼 잦았다"고 진술

 
22일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창녕경찰서는 이날 A양의 계부 B씨(35·구속)와와 친모 C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및 아동학대처벌법상 상습특수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계부 B씨는 프라이팬으로 A양의 손을 지진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여러 차례 A양을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친모 C씨는 쇠사슬로 된 목줄을 A양에게 채운 혐의다. B씨·C씨는 A양의 몸에 난 상처와 관련해서는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으나 일부 혐의를 부인한 것도 있다. 친모 C씨는 A양의 발등과 발바닥을 글루건과 달궈진 젓가락으로 지진 혐의도 받고 있으나 이 부분에 대해서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A양은 “B씨·C씨가 욕실에서 머리를 담가 숨을 쉬지 못하게 했고, 밥을 제때 주지 않았다”는 취지로 경찰에서 진술했으나 B씨·C씨는 경찰 조사에서 “그런 적이 없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이 부분에 대해 부인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 정황 증거를 확보한 상황이어서 혐의 사실을 증명하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계부·친모에 학대당한 정황이 드러난 A양. 연합뉴스

계부·친모에 학대당한 정황이 드러난 A양. 연합뉴스

경찰은 지난 19일 자해소동으로 병원에 행정 입원한 친모 C씨에 대해 조사를 했다. C씨는 지난 12일 응급 입원했다. B씨·C씨 사이에는 A양 외에도 3명의 자녀가 더 있다.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에서 조사한 결과 이 3명의 자녀는 학대당한 정황은 없는 것으로 나왔다. 하지만 법원에서는 이 아동들의 정서적 학대 등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임시보호명령을 내렸다. 
 
이어 지난 10일 이 명령에 따라 B·C씨와 3명의 자녀를 분리하기 위해 경찰이 집을 찾았으나 이들 부부가 자해하며 완강하게 저항했다. 결국 3명의 자녀를 분리하기는 했으나 이 과정에 자해소동을 벌인 B씨·C씨는 응급 입원을 한 것이다. C씨는 조사 과정에 “딸과 남편에게 미안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A양이 가족들과 함께 살던 집(오른쪽). 위성욱 기자

A양이 가족들과 함께 살던 집(오른쪽). 위성욱 기자

 
경찰 조사 결과 B씨·C씨는 지난 2월 이후부터 A양에 대한 학대의 강도가 심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C씨가 넷째 아이를 낳은 시점이다. C씨는 넷째를 임신한 뒤 조현병약을 복용하지 않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A양이 학교에 가지 않으면서 서로 다툼이 심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C씨는 경찰 조사에서 “딸이 거짓말을 하면서 집을 나가겠다고 해 다툼이 많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과정에 계부 등도 A양을 때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학대처벌법상 상습 특수상해는 일반 형법상 특수상해보다 더 가중처벌을 받는다”며 “현재 부모가 혐의를 일부는 인정하고 일부는 부인하고 있지만, 아이의 진술과 몸에 난 상처, 여러 가지 압수 물품과 정황 증거 등을 토대로 혐의 사실이 인정되는 부분을 중심으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